[M&A]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글로벌톱10 항공사 탄생하나 / [M&A] Korean Air is seeking to acquire Asiana Airlines...The Birth of the Top 10 Global
[M&A]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글로벌톱10 항공사 탄생하나 / [M&A] Korean Air is seeking to acquire Asiana Airlines...The Birth of the Top 10 Global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11.1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보잉 787-9
대한항공 보잉 787-9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성사되면, 글로벌 톱10 수준의 국적 항공사가 탄생하게 된다. 일단 정부와 아시아나항공의 주채권단인 산업은행(산은)의 입장에 호의적이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중복 노선 간소화, 정비 작업 일원화 등 긍정적 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그러나 M&A가 성사 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독과점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16일 M&A업계에 따르면 산은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합병을 통해 국내 항공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인수대상이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 카드를 꺼냈다는 게 업계의 반응이다.

산은은 양사 통합을 위해 한진칼에 8000억원을 투입한다. 5000억원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참여하고, 3000억원은 대한항공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한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방식을 추진한다. 한진칼은 8000억원을 대한항공에 대여한다.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대한항공의 2조5000억원의 유상증자에도 참여한다.

한진칼에 배정된 몫은 7317억원으로 주식 취득 뒤 한진칼의 대한항공 지분율 29.2% 정도이며, 주식 취득 예정일은 내년 3월 13일이다.

대한항공은 유상증자 대금으로 아시아나항공에 1조8000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중 1조5000억원은 아시아나항공 신주 인수에 사용될 계획이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내년 6월 30일이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이뤄지면 글로벌 톱10 수준의 국적 항공사가 탄생하게 된다.

지난해 여객 및 화물 운송실적 기준 대한항공은 글로벌 19우, 아시아나항공은 29위다. 운송실적이 합쳐지면 세계 7위권 수준으로 상승한다.

대한항공은 동종업계의 아시아나항공의 위기상황을 감안, 인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독과점 문제가 대표적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국내선 수송객 점유율은 자회사까지 합칠 경우 50%를 넘어서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가 기업결합 심사에서 인수에 대한 반대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다만 정부 차원에서 인수 관련 지원에 나서고 있고, 아시아나항공의 상황이 좋지 않다는 점에서 기업결합 심사에서 불허 입장을 밝히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특히 국내 기준이 아닌 외항사와 경쟁을 해야 하는 점에서 독과점 문제를 풀어낼 수 있다.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오너일가와 대립해온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의 반대도 변수다.

KCGI는 대한항공 모회사인 한진칼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을 위해 이사회 의결만으로 금융기관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추진하는 것은 정관에 위배된다고 판단하고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M&A업계 관계자는 "현재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려는 곳이 없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진입이 어려운 항공산업의 특성을 감안하면 대한항공만한 인수자를 찾기 힘든 것도 사실"이라고 전했다. 다만 그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업계 및 정부 부처간 긍정과 부정적인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할 수밖에 없는 만큼 최종 인수가 이뤄질 수 있을에 대해 섣불리 예측하기는 누구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M&A] Korean Air is seeking to acquire Asiana Airlines...The Birth of the Top 10 Global

 

Korean Air is pushing for M&A with Asiana Airlines. If Korean Air acquires Asiana Airlines, it will create a global top-10 national carrier. For now, it is favorable to the position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the main creditor of the government and Asiana Airlines.


If Korean Air acquires Asiana Airlines, it is paying attention to positive effects such as simplifying redundant routes and unifying maintenance work. However,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M&A can be achieved. There are many mountains to climb, such as monopolies.


According to the M&A industry on Wednesday, KDB announced that it will seek to merge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The plan is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domestic aviation industry through the merger. The industry's response is that it has taken out the last card in the absence of a takeover target for Asiana Airlines.

KDB will invest 800 billion won in Hanjin Kal to consolidate the two companies. 500 billion won will participate in the third-party allocated paid-in capital increase, while 300 billion won will be pushed to acquire Exchange Bonds (EB) based on Korean Air shares as basic assets. Hanjin Kal will lend 800 billion won to Korean Air. Hanjin Kal will also participate in Korean Air's 2.5 trillion won paid-in capital increase to acquire Asiana Airlines.

The share allocated to Hanjin Kal is 731.7 billion won, about 29.2 percent of Hanjin Kal's shares in Korean Air after acquiring the shares, and the expected date for the acquisition is March 13 next year.

Korean Air plans to spend 1.8 trillion won on Asiana Airlines as payment for the capital increase. Of the total, 1.5 trillion won will be used to acquire new shares of Asiana Airlines. The scheduled acquisition date is June 30 next year.

The acquisition of Asiana Airlines by Korean Air will create a global top 10 national carrier.

Korean Air ranked 19th globally and Asiana Airlines 29th in terms of passenger and freight traffic performance last year. When combined with transportation performance, it rises to the seventh-largest level in the world.

Korean Air is known to have decided to take over Asiana Airlines in consideration of the crisis.

However, Korean Air's acquisition of Asiana Airlines has many mountains to overcome. The problem of monopoly is typical.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share of domestic passengers will exceed 50 percent if their subsidiaries are added together.

The Fair Trade Commission may present its opposition to the acquisition in the review of business combinations. However, given that the government is providing support for the acquisition at the government level, and that Asiana Airlines' situation is not good, it is unlikely that it will be easy to express its position that it will not allow in the review of the business In particular, it can solve the problem of monopoly in that it has to compete with foreign airlines rather than domestic standards.

Another variable is the opposition of the activist private equity fund KCGI, which has been at odds with the owner family over management control of Hanjin Group.

KCGI is reportedly considering taking legal action against Hanjin Kal, the parent company of Korean Air, after judging that it is against the articles of association to push for a third-party dividend increase to financial institutions only through a board vote to raise funds for the acquisition of Asiana Airlines.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ere is no place to take over Asiana Airlines," an M&A industry source said.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aviation industry, which is difficult to enter, it is true that it is difficult to find a buyer like Korean Air." However, he said, "It will not be easy for anyone to make a hasty prediction about whether the final acquisition can take place, as there is no choice but to sharply confront the positive and negative positions of the industry and government departments regarding the acquisition of Asiana Airline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