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대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 참여 / [M&A] Participate in the acquisit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 Doosaninfracore
[M&A] 현대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 참여 / [M&A] Participate in the acquisit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 Doosaninfracore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11.2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안전보건경영시스템 국제표준인 'ISO 45001' 인증을 획득했다. 사진은 인천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두산인프라코어 본사 글로벌 R&D센터.
두산인프라코어가 안전보건경영시스템 국제표준인 'ISO 45001' 인증을 획득했다. 사진은 인천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두산인프라코어 본사 글로벌 R&D센터.

 

현대중공업지주가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위한 본입찰 제안서를 제출했다. 24일 인수합병(M&A)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지주-KDB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은 이날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

유진기업도 인수제안서를 내며 인수전은 2파전 구도를 형성하게 됐다. 자금동원능력면만 놓고 보면 현대중공업지주가 유진기업에 앞서 있다는 평가다.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07%에 대한 본입찰을 숏리스트(최종 후보군)를 대상으로 진행했다.적격 예비인수후보(쇼트리스트)는 현대중공업지주와 GS건설, 유진기업을 비롯해 사모펀드(PEF)인 MBK, 글랜우드PE, 이스트브릿지 등으로 현대중공업지주와 유진기업을 제외한 나머지 업체는 입찰에 불참했다. 대부분 최대 1조원에 달하는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소송 관련 우발채무에 부담을 느껴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시 건설기계 분야에서의 '규모의 경제' 실현과 공동 딜러망 구축 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와 시너지 효과도 인수에 나선 이유 중 하나다.


현대중공업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할 경우 국내 건설기계 시장은 현대건설기계와 볼보건설기계의 '빅2' 체제로 재편된다.


M&A업계 관계자는 "지난 9월 인수를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지만 건설장비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었던 만큼 현대중공업지주는 유력 인수 후보로 꼽혀왔다"며 "현재 상황만 놓고 봤을때 인수 가능성은 상당히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는 빠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초 발표 될 전망이다.

 

[M&A] Participate in the acquisit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 Doosaninfracore

 

[사진 = 현대중공업 제공]
[사진 = 현대중공업 제공]

 

 

Hyundai Heavy Industries Holdings submitted a proposal for the main bidding to acquire Doosan Infracore. According to the M&A industry on the 24th, the consortium of Hyundai Heavy Industries Holdings and KDB Investment submitted a proposal to acquire Doosan Infracore on the same day.


Eugene Corp. also submitted a proposal to acquire the company, which will form a two-way race to acquire the company will form a two-way race. In terms of the ability to mobilize funds, Hyundai Heavy Industries is said to be ahead of Eugene Corporation.



Credit Suisse (CS), the lead manager of the sale, conducted the main bidding for Doosan Infracore's 36.07 percent stake in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for the shortlist (final candidate group).Qualified preliminary acquisition candidates include Hyundai Heavy Industries Co., GS Engineering & Construction Co., and Eugene Corp., as well as private equity funds MBK, Glanwood PE, and East Bridge, and other companies except Hyundai Heavy Industries Co. and Eugene Corp. did not participate in the bidding. Most of them reportedly did not participate because they felt burdened by contingent liabilities related to Doosan Infracore China (DICC) lawsuits, which cost up to 1 trillion won.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is paying attention to the fact that the acquisition of Doosan Infracore will enable it to gain competitiveness in the global market by realizing a "economy of scale" in the construction machinery sector and establishing a joint dealer network. Synergy effects with its affiliate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Machinery Co. are also one of the reasons for the acquisition.



If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acquires Doosan Infracore, the domestic construction machinery market will be reorganized into a "big two" system of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Machinery and Volvo Construction Machinery.



An M&A industry source said, "Although we have not reviewed the acquisition in September, Hyundai Heavy Industries Holdings has been considered a strong candidate for the acquisition as it had an affiliate of construction equipment. Considering the current situation, the chances of the acquisition are quite high."



Meanwhile, the preferred bidder for Doosan Infracore is expected to be announced as early as the end of this month or early next month at the lates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