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새 주인 찾은 STX조선, KHI인베스트먼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M&A] Selected preferred bidder for STX Offshore & Shipbuilding, KHI Investment Co., Ltd.
[M&A] 새 주인 찾은 STX조선, KHI인베스트먼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M&A] Selected preferred bidder for STX Offshore & Shipbuilding, KHI Investment Co., Ltd.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11.27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X조선해양에서 건조한 MR탱커 [사진 = STX조선해양]
STX조선해양에서 건조한 MR탱커 [사진 = STX조선해양]

 

STX조선해양(STX조선)이 새 주인을 찾을 전망이다. 2013년 조선업과 모기업의 불화황이 겹치며 채권단 자율협약을 맺은 이후 2016년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하는 등 부활을 위해 분주하기 움직인 지 7년 만이다.

27일 인수합병(M&A)업계에 따르면 지난 26일 STX조선의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우선협상대상자에 KHI인베스트먼트-연합자산관리(유암코)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본계약 체결은 12월 중 이뤄지고, 최종 거래 종결은 내년 1분기가 유력하다는 전망이다.

KHI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은 약 3000억원의 현금을 투입해 회사가 발행한 신주를 확보할 예정이다.

KHI인베스트먼트는 김광호 회장이 설립한 투자회사다. 김 회장은 두산상사 등 두산그룹에서 해외 지사장 등을 역임하다 퇴사 후 ㈜윌트론을 세워 투자업을 시작했다. 2002년에는 모나리자, 2005년 쌍용C&B(옛 쌍용제지) 및 엘칸토 등을 인수하며 경영정상화 이후 매각을 통해 상당한 수익을 거둔 바 있다.

M&A업계는 KHI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의 STX조선 인수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고 있다. 최근 조선업의 업황이 좋아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주인을 맞이할 STX조선에 대한 신뢰도가 증가하며 수주 협상력을 강화 할 수 있다는 평가다.

실제 STX조선은 최근 선박 3척에 대한 건조의향서(LOI)를 체결했다. 통상 선주는 조선사와 건조의향서를 체결하고 이변이 없는 한 최종 계약까지 이어진다.

STX조선은 지난 8월부터 4개월 동안 선박 10척에 대한 LOI를 맺으며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다. 현재 맺은 LOI 외에도 추가로 10여척 이상에 대한 발주 프로젝트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HI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도 이 같은 점을 바탕으로 경영정상화를 적극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넘어야 할 산은 있다. 주력 사업인 MR탱커 수주 확대를 위해선 저렴한 가격을 앞세운 중국 조선소와 경쟁이 불가피하다. 가격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인건비 절감이다. 그러나 STX조선은 그동안 구조조정을 통해 직원 수를 줄여왔고, 2018년부터 직원 대부분이 일정 기간 돌아가며 무급휴직을 시행하고 있다.

M&A업계 관계자는 "조선업황이 좋아지고 있다는 점에서 KHI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의 STX조선 인수는 양측 모두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안길 수 있을 것"이라며 "시장 지배력 확대를 위해선 가격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조선소와 경쟁은 불가피 한 만큼 가격경쟁력 확보 여부가 향후 기업 경쟁력 확대의 중요한 키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M&A] Selected preferred bidder for STX Offshore & Shipbuilding, KHI Investment Co., Ltd.

 

STX Offshore & Shipbuilding (STX Shipbuilding) is expected to find a new owner. It has been seven years since the shipbuilding industry and its parent company signed an autonomous agreement with creditors in 2013 due to the conflict, and they have been busy to revive the company, starting the process of corporate rehabilitation in 2016.


According to the M&A industry on the 27th, EY Hanyoung Accounting Corp., which is responsible for the sale of STX Shipbuilding, selected the KHI Investment-Consolidated Asset Management (Yuamco) consortium as the preferred bidder on the 26th. It is predicted that the signing of the main contract will take place in December, and that the final conclusion of the deal will be likely in the first quarter of next year.

The KHI Investment consortium will invest about 300 billion won in cash to secure new shares issued by the company.

KHI Investment is an investment company founded by Chairman Kim Kwang-ho. Chairman Kim served as the head of Doosan Group's overseas branches, including Doosan Corp. After leaving the company, he set up Wiltron Co., Ltd. to start the investment business. In 2002, the company acquired Mona Lisa, Ssangyong C&B (formerly Ssangyong Paper) and El Canto in 2005, and made significant profits through the sale after normalization of management.

The M&A industry is giving a positive assessment of the takeover of STX Shipbuilding by the KHI Investment Consortium. Analysts say that amid the recent improvement in the shipbuilding industry, the credibility of STX Shipbuilding, which will welcome a new owner, could increase and strengthen its negotiating power for orders.

In fact, STX Shipbuilding recently signed a letter of intent (LOI) for three ships. Usually, the shipowner signs a letter of intent with the shipbuilding company and continues to the final contract unless there is a change.

STX Shipbuilding has been making notable achievements since August, signing LOIs for 10 ships. Besides current LOI, it is heard that LG Display is discussing additional projects for more than 10 ships.

Based on this, the KHI Investment Consortium also aims to actively promote management normalization.

However, there is a mountain to climb. In order to expand orders for its flagship MR tanker, competition with Chinese shipyards with low prices is inevitable. It is urgent to secure price competitiveness. What can be done to secure price competitiveness is to reduce labor costs. However, STX Shipbuilding has been reducing the number of its employees through restructuring, and since 2018, most of its employees have been taking unpaid leave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The acquisition of STX Shipbuilding by the KHI Investment Consortium will have a positive effect on both sides in that the shipbuilding industry is improving," said an M&A industry source. "As competition with Chinese shipyards with price competitiveness is inevitable in order to expand their market dominance, it seems that securing price competitiveness will be an important key to expanding corporate competitiveness in the futur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