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대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인수…"3분기 내 인수절차 마무리 계획" / [M&A] Hyundai Heavy Industries Acquires Doosan Infracore..."Planning to finalize acquisition process within Q3"
[M&A] 현대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인수…"3분기 내 인수절차 마무리 계획" / [M&A] Hyundai Heavy Industries Acquires Doosan Infracore..."Planning to finalize acquisition process within Q3"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1.02.08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현대중공업 제공]
[사진 =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두산인프라코어를 품게 됐다. 8일 인수합병(M&A)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와 KDB인베스트먼트(KDBI) 컨소시엄은 지난 5일 두산중공업과 두산인프라코어에 대한 인수 본 계약을 체결했다.

두산중공업의 보유하고 있는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4.97%를 8500억원에 인수, 경영권을 확보하는 것이 골자다. 현대중공업 컨소시엄은 두산인프라코어 주식회사 분리 후 두산중공업이 갖게 될 신주인수권도 함께 취득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지주 컨소시엄은 지난해 9월 28일 두산인프라코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예비입찰에 참여한 이후, 12월 10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2월 23일 바인딩 MOU 체결 등 4개월간 인수 절차를 진행해 왔다.

현대건설기계를 보유한 현대중공업지주가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하면서 건설기계사업부문은 국내 1위, 세계 7위권으로 도약하게 됐다.

현대중공업지주는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바탕으로 각 법인의 독립경영체제를 지원하고, R&D부문 강화 및 중복투자 조율 등 규모의 경제 실현으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계획이다. 전기 굴삭기, 무인·자동화 등 미래기술 관련 집중 투자로 세계 건설시장에서 세컨티어(Second tier)에 위치한 양사의 위치를 글로벌 탑-티어(Top-tier) 회사로 끌어 올린다는 목표도 세웠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연구개발 인력 추가 확보와 동시에 두산인프라코어 임직원 고용 안정, 기존 거래처 유지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국내 최정상 건설기계 업체인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함으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조선과 정유, 건설기계 등 기간산업을 주력으로 하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며 "두 회사가 세계시장에서 최고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미래기술 투자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조만간 국내 공정거래위원회와 중국 등 주요 국가에 기업결합 승인을 요청할 예정이며, 3분기 내 인수절차를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다.

 

[M&A] Hyundai Heavy Industries Acquires Doosan Infracore..."Planning to finalize acquisition process within Q3"

 

Hyundai Heavy Industries will have Doosan Infracore. According to the M&A industry on the 8th, Hyundai Heavy Industries Holdings, the holding company of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and the KDB Investment (KDBI) consortium signed a main contract with Doosan Heavy Industries and Doosan Infracore on the 5th. The main goal is to acquire 34.97 percent of Doosan Infracore's stake in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for KRW 850 billion and secure management rights. The consortium of Hyundai Heavy Industries will also acquire the new ownership rights that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will have after separating Doosan Infracore Co.

The consortium of Hyundai Heavy Industries Co. participated in a preliminary bid to select preferred bidder for Doosan Infracore on Sept. 28 last year, and has been undergoing a four-month acquisition process, including selecting preferred bidder on Dec. 10 and signing a binding MOU on December 23.

With the acquisition of Doosan Infracore by Hyundai Heavy Industries Holdings, which owns Hyundai Construction Machinery, the construction machinery business sector has become the No. 1 in Korea and the world's seventh-largest.

Based on the acquisition of Doosan Infracore, Hyundai Heavy Industries plans to support the independent management system of each corporation and serve as a control tower to maximize synergy by realizing economies of scale such as strengthening the R&D sector and coordinating overlapping investments. By investing heavily in future technologies such as electric excavators, unmanned and automation, Samsung Electronics also set a goal to increase the position of both companies in the world construction market to global top-tier companies.

Hyundai Heavy Industries will do its best to secure additional research and development personnel, stabilize employment of Doosan Infracore executives and employees, and maintain existing accounts.

"By acquiring Doosan Infracore, Korea's top construction machinery company,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has formed a portfolio that focuses on shipbuilding, oil refining, and construction machinery. We will support future technology investments so that the two companies can become the best in the global market."

Hyundai Heavy Industries will soon ask major countries such as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and China to approve the merger, and plans to finalize the acquisition process within the third quart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