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2024년 통합 추진 / [M&A] Korean Air Co., Ltd. and Asiana Airlines Co., Ltd. in 2024
[M&A]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2024년 통합 추진 / [M&A] Korean Air Co., Ltd. and Asiana Airlines Co., Ltd. in 2024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1.03.29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보잉 787-9
대한항공 보잉 787-9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항공사 출범은 2024년 이뤄질 전망이다. 29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정무위원회) 의원실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최근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통합 전략'(PMI)을 KDB산업은행(산은)에 이 같은 내용을 담아 제출했다. 내년에 인수를 한 뒤 2024년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올해 6월 30일 아시아나항공의 1조5000억원 규모 유상증자에 참여해 아시아나항공 지분 63.9%를 인수할 계획이었지만 기업결합심사의 종료되는 시기가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인수 시점을 늦춘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선 한국을 비롯해 미국과 EU(유럽), 중국, 일본, 터키 등 9개 경쟁국의 기업결합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그러니

현재 터키를 제외하고 8개 경쟁당국에서 대한항공은 기업결합 심사를 대기중이다.

대한항공은 올해까지는 양사 약관과 정책, 서비스를 분석하는 작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자회사로 편입되는 아시아나항공에 마일리지 가치 분석과 전환율 결정, 통합 FFP(마일리지 사업부) 운영안 수립도 나선다. 인력 운영 체계 수립, 기내식 등 운영 체계 통합 관련 조정 작업도 진행한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 한진칼(지주사)-대한항공(자회사)-아시아나항공(손자회사)의 지배구조가 된다.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부산(44.2%), 에어서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IDT(76.2%)는 증손회사가 된다. 공정거래법상 지주사 지배구조에 증손회사가 있으려면 손자회사인 아시아나항공이 증손회사의 지분 100%를 보유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지분을 포기하는 등 선택을 해야 한다. 대한항공(자회사)이 아시아나(손자회사)를 편입한 뒤 2년 내인 2024년까지 합병을 통해 지분 100% 유지할 방침이다.

한편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완료하면 세계 7의 규모의 국적 항공사가 된다.

 

[M&A] Korean Air Co., Ltd. and Asiana Airlines Co., Ltd. in 2024

 

The launch of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is expected to take place in 2024. According to Park Yong-ji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Ministry of Political Affairs) on the 29th, Korean Air recently submitted Asiana Airlines' "Post-acquisition Integration Strategy" (PMI) to KDB Industrial Bank (San). It plans to take over next year and consolidate it in 2024.


Korean Air planned to acquire 63.9% of Asiana Airlines' shares on June 30 this year by participating in Asiana Airlines' 1.5 trillion won paid-in capital increase, but delayed the timing of the acquisition as the timing of the corporate review was later than expected.

In order to acquire Asiana Airlines, it must pass the corporate combination screening of nine competitors, including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the EU, China, Japan and Turkey. So


Except for Turkey, Korean Air is currently waiting for a review of its business combination in eight rival authorities.

Korean Air plans to focus on analyzing the terms, policies and services of the two companies by this year. Asiana Airlines, which will be incorporated as a subsidiary next year, will also conduct a mileage value analysis, determine conversion rates, and establish an integrated FFP (Mileage Division) operation plan. It will also conduct coordination work related to the integration of the operating system, such as establishing a human resources management system and in-flight meals.

If Korean Air acquires Asiana Airlines, it will be the governance structure of Hanjin Kal,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Asiana Airlines' subsidiaries Air Busan (44.2 percent), Air Seoul (100 percent), Asiana Saver (80 percent), Asiana Airlines (100 percent), and Asiana IDT (76.2 percent) will be increased-loss companies. Under the Fair Trade Act, if there is an increasing-loss company in the holding company's governance structure, Asiana Airlines, a grandson company, must choose to own a 100% stake in the increasing-loss company or give up its stake. Korean Air (subsidiary) plans to maintain its 100% stake through merger until 2024, two years after incorporating Asiana (subsidiary).

On the other hand, if Korean Air completes its acquisition of Asiana Airlines, it will become the world's seventh-largest airlin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