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금융권 최초 ‘PASS 인증’ 콜센터 도입...휴대폰만 있으면 콜센터 신용대출 신청 시 간편인증 가능
교보생명, 금융권 최초 ‘PASS 인증’ 콜센터 도입...휴대폰만 있으면 콜센터 신용대출 신청 시 간편인증 가능
  • 박소현 기자
  • 승인 2021.04.0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카카오페이 대출서비스 이어 디지털 금융환경 변화에 적극적 대응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사옥(야경)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사옥(야경)

 

교보생명은 금융권 최초로 콜센터를 통한 대출 상담 시 ‘PASS’ 앱으로 본인인증이 가능한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서비스 대상은 교보생명의 콜센터를 거쳐 진행되는 신용대출로 고객은 상담원과 통화 중 바로 본인인증이 가능하다.

통상 콜센터를 통한 신용대출은 상담신청, 고객본인확인, 대출가능금액/금리 안내, 본인인증, 대출신청/약정, 대출지급 순으로 이뤄진다.

기존에는 본인인증 과정에서 ARS 비밀번호를 사전에 발급받지 못했거나 분실한 경우 고객플라자를 직접 방문해야 해 고객 불편 및 불만족 요인이 됐다. 실제 콜센터를 통한 신용대출 고객 중 고객플라자를 찾은 비율은 36% 수준에 육박했다.

하지만 이제 통신 3사 가입자라면 누구나 유효기간 3년의 ‘PASS 인증서’를 발급받아 콜센터 신용대출 본인인증에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그동안 콜센터에 익숙하고 모바일을 활용한 업무처리에 어려움을 겪었던 금융소외계층 고객들이 안심하고 쉽게 이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PASS 인증서’는 정부24, 국세청 홈택스 등 전자정부서비스에서 중·장년층의 이용 비중이 특히 높게 나타나는 등 신뢰성과 범용성은 물론 안전성과 편의성까지 두루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앞서 교보생명은 지난해 9월 보험업계 최초로  금융플랫폼인 카카오페이에서 신용대출 및 보험계약대출을 서비스해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을 개선한 바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금융권 전반의 급속한 디지털 환경 변화에 발맞춰 콜센터에도 모바일 본인인증수단을 도입함으로써 비대면 채널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