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수소경제도시 전환 위한 업무협약 체결...환경부, 충청남도, 논산시, 현대차증권이 참여해 탄소 중립 실현에 나서
롯데건설, 수소경제도시 전환 위한 업무협약 체결...환경부, 충청남도, 논산시, 현대차증권이 참여해 탄소 중립 실현에 나서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1.06.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수소 충전소, 스마트팜, 자원재활용수소생산 등 에너지 기반 시설 조성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왼쪽에서 두 번째)와 한정애 환경부장관(왼쪽에서 세 번째),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에서 네 번쨰)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왼쪽에서 두 번째)와 한정애 환경부장관(왼쪽에서 세 번째),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에서 네 번쨰)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10일 충청남도 논산시청 대회의실에서 환경부, 충청남도, 논산시, 현대차증권과 수소경제도시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기후위기에 대응하여 에너지 체계를 녹색 경제로 청정 전환하며, 수소경제 선도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자 체결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를 비롯해 한정애 환경부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현대차증권 최병철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에너지 전환과 수소경제가 밑바탕이 된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유기적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수소충전소 ▲스마트팜 ▲자원재활용수소생산 등 에너지 기반시설을 조성해 논산시에 친환경 수소경제 생태계를 만들고, 신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높여 에너지 혁신을 이뤄내기 위해 체결됐다.

특히, 롯데건설은 기술검증, 설계, 사업비 및 운영비 적정성 검토와 에너지 기반시설 시공에 나선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는 “에너지 자립과 전환을 위한 다양한 기술적 시도에 대한 포괄적 검증 및 수소경제 기반구축에 꼭 맞는 설계와 사업운영을 통해 지역과의 파트너십에 실효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 한정애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지자체와 민간의 실천의지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 말했으며, 양승조 충청남도지사는 “충남 남부권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첫걸음이 논산시에서 이루어지게 되어 무엇보다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환경부와 충청남도, 그리고 큰 투자를 결심해 주신 롯데건설과 현대차증권에 감사드리며 오늘의 이 자리가 대한민국의 탄소 중립에 기여하고자 기업과 지역이 머리를 맞댄 선도적 모범사례로 남기를 희망한다”고 말했고, 최병철 현대차증권 대표이사는 “지분 투자, 자금대여, 금융 자문과 주선 등 증권사로서의 전문적 역량을 극대화해 탄소 중립의 길을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