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가상데이터룸을 활용한 부실채권 매각 프로세스 도입
NH농협은행, 가상데이터룸을 활용한 부실채권 매각 프로세스 도입
  • 황하빈 기자
  • 승인 2021.07.2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보호 강화를 위한 DT가속화, ESG 경영실천을 위한 행보
[출처=pixabay]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출처=pixabay]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NH농협은행(행장 권준학)은 지난 15일부터 가상데이터룸(VDR, Virtual Data Room) 솔루션을 부실채권(NPL)매각 자산실사업무에 접목했다. 

가상데이터룸이란 일반적인 클라우드 서비스와는 차별화된 보안 클라우드를 기반하여 금융, 투자사 간의 협업과 정보 공유·관리에 특화된 보안 솔루션이다. 이를 통해 디지털화 된 자산 실사자료를 제공함으로써 데이터의 암호화와 접근통제수준을 높여 고객의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했다.

이번 가상데이터룸을 활용한 부실채권 매각 프로세스 도입은 농협금융지주의‘ESG 트랜스포메이션 2025’비전에 따른 친환경 활동의 일환으로 페이퍼리스 업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향후 지속적인 친환경 업무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ESG 실행력을 제고했다.

권준학 은행장은“지속적인  디지털 금융 혁신으로 고객의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하고 ESG 경영을 통한 속도감 있는 디지털 전환(DT)으로 디지털 금융 선도은행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