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우레탄계 실란트 제품 ‘스포탄SEAL’ 출시 ... 신축성이 우수하며 이음매 없이 누수를 방지
KCC, 우레탄계 실란트 제품 ‘스포탄SEAL’ 출시 ... 신축성이 우수하며 이음매 없이 누수를 방지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1.10.1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상 방수 작업 시 콘크리트에 발생한 크랙 부위와 줄눈을 메우는 실링재
스포탄SEAL 경화제(왼쪽)와 주제
스포탄SEAL 경화제(왼쪽)와 주제

 

KCC(대표 정몽진)가 방수용 실링재로 사용할 수 있는 우레탄계 실란트 제품 ‘스포탄SEAL’을 출시했다.

스포탄SEAL은 옥상 방수 작업 시 콘크리트에 발생한 크랙 부위나 콘크리트 사이의 줄눈을 메워주는 실링재이다. 특히 이 제품은 우레탄계 실란트라는 점에서 방수재의 주성분이 우레탄 수지인 만큼 호환성이 좋다.

옥상 바닥을 구성하는 콘크리트는 성질 상 시간 경과 또는 외부 환경 노출로 인해 크랙이 발생하게 된다. 또한 콘크리트는 온도나 건습 변화로 늘어나고 줄어드는데, 이로 인한 균열에 대비하기 위해 일정 간격으로 줄눈이 있다. 크랙과 줄눈이 있는 상태로 방수 작업을 실시하게 되면 평활한 도장면을 얻기 힘들어 방수 효과가 떨어지므로 방수재와 호환이 잘 되는 메움재가 필요한 것이다.

한편 우레탄 수지는 신축성과 도막 강도가 좋아 크랙이 잘 발생하지 않으며 이음매 없이 마감돼 누수를 방지할 수 있다. 옥상에 적용되는 방수재는 특히 야외 노출로 인한 갈라짐 등을 방지하고 강우에 대한 방수성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우레탄 수지가 적용된 페인트가 사용된다. 스포탄SEAL 또한 우레탄 수지를 주성분으로 했기 때문에 신축성이 우수하여 메우는 부분의 이음매를 없앨 수 있다.

KCC 관계자는 “옥상 방수재 도장 공사는 신규 건축물 뿐만 아니라 기존 건축물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공사이기 때문에 수요가 많다”면서 “스포탄SEAL은 크랙이나 줄눈 부위 같이 갈라져 있는 부분을 효과적으로 메워줘 자사의 스포탄과 같은 우레탄 방수재와 함께 사용하기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