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 케라시스, 키르기스스탄 진출 10주년 기념 행사 진행 ... 케라시스 올해 상반기 매출 전년동기대비 108% 성장
애경 케라시스, 키르기스스탄 진출 10주년 기념 행사 진행 ... 케라시스 올해 상반기 매출 전년동기대비 108% 성장
  • 박가희 기자
  • 승인 2021.10.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발∙두피 케어에 도움을 주는 제품력과 향기 지속력으로 인기
케라시스는 키르기스스탄 진출 10주년을 맞아 현지 브랜드 홍보대사인 헤어 스타일리스트 ‘틸렉 벡볼로토프’ (Tilek Bekbolotov)의 헤어쇼를 진행하고 있다.
케라시스는 키르기스스탄 진출 10주년을 맞아 현지 브랜드 홍보대사인 헤어 스타일리스트 ‘틸렉 벡볼로토프’ (Tilek Bekbolotov)의 헤어쇼를 진행하고 있다.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의 프리미엄 헤어케어 브랜드 ‘케라시스’(KERASYS)가 10월 10일 키르기스스탄의 수도인 비슈케크에서 ‘케라시스의 키르기스스탄 진출 10주년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케라시스는 2011년 키르기스스탄에 처음 진출해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 이날 행사는 키르기스스탄 현지 패션 디자이너인 ‘자미라 몰도셰바’(Zamira Moldoshev)의 케라시스 디자인을 모티브한 의상 컬렉션 쇼와 현지 브랜드 홍보대사인 헤어 스타일리스트 ‘틸렉 벡볼로토프’(Tilek Bekbolotov)의 헤어쇼 등을 진행하며 빛나는 머릿결 관리법 및 헤어 스타일링 연출쇼 등을 선보였다.

이날 행상에는 블로거, 가수 등 인플루언서와 한국대사관 관계자, 유통 관계자 등이 참석해 행사를 더욱 빛냈다.

키르기스스탄 진출 10주년을 맞이한 케라시스는 모발과 두피를 한번에 케어 해주는 제품력과 향기가 오랫동안 지속되는 특징으로 인해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키르기스스탄 내에서 가장 인기있는 제품은 ‘케라시스 클리닉 라인’과 ‘케라시스 퍼퓸 라인’이다. 손상·보습·탄력·두피 케어로 구성된 ‘케라시스 클리닉 라인’은 소비자들이 모발 고민에 따라 선택해 사용할 수 있고, 손상된 모발 관리에 도움을 줘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기름진 음식을 많이 섭취하는 현지인들의 식습관으로 인해 지성 두피를 케어 해주는 ‘딥 클렌징 클리닉 제품’이 가장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케라시스 퍼퓸 라인’은 향수에서 착안한 고급스러운 향기와 오래 지속되는 잔향이 특징으로 키르기스스탄 소비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케라시스는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키르기스스탄에서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108% 성장하는 성과를 얻었으며, 코로나 이전인 19년도 상반기 대비해서도 103% 증가하는 성과를 보이며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케라시스 브랜드 담당자는 “케라시스는 앞으로도 브랜드의 제품력을 지속 강화하며 차별화된 제품력을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한층 더 성장해 갈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