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2021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 대상 수상
카카오뱅크, 2021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 대상 수상
  • 박소현 기자
  • 승인 2021.11.19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가명결합을 통한 카카오뱅크 중신용 및 씬파일러 고객 신용평가모형 개발' 사례 제안
활용사례 부문 대상을 수상한 하경태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팀장과 금융위원회 박정훈 상임위원이 16일 열린 '2021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활용사례 부문 대상을 수상한 하경태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팀장과 금융위원회 박정훈 상임위원이 16일 열린 '2021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대표이사 윤호영, Daniel)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보건복지부 합동으로 열린 '2021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데이터 가명결합을 통한 중신용 및 씬파일러(금융이력부족자) 고객 신용평가 모형 개발 사례로 ‘대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가명정보란 개인 정보의 일부를 삭제하거나 대체해 추가 정보와의 결합 없이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한 정보를 말한다. 이번 경진대회는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와 아이디어를 발굴하여 안전한 가명정보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올해 처음 개최됐다.

카카오뱅크는 금융정보 위주의 신용평가모형으로는 정교한 평가가 어려운 중저신용 및 씬파일러 고객들을 위해 데이터 가명결합 및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통한 고도화한 신용평가모형 개발 사례를 선보였다. 카카오뱅크는 이 모형을 올해 6월부터 실제 카카오뱅크 대출 심사에 적용하고 있다.

기존 금융정보 중심의 신용평가모형과 대비해, 동일한 불량률 수준에서 중저신용 고객의 승인율이 높아졌으며, 중위구간에 집중되어 있던 금융이력부족 고객을 세분화하여 대출이 가능한 고객군이 넓어졌다. 그 결과, 지난 1~5월까지 월평균 351억원이었던 카카오뱅크의 무보증 중신용대출 공급 규모는 8월에 3,004억원으로 확대됐다.

하경태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팀장은 "앞으로도 개인사업자 매출액 정보, 간편 결제 및 송금정보, 연말정산 등 공공정보와 같은 대안 정보를 추가적으로 가명 결합하여 모형의 변별력을 지속 개선할 예정"이라며, "카카오뱅크만의 신용평가모형을 바탕으로 중저신용 고객의 금융포용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