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의사회,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민간인 안전 촉구
국경없는의사회,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민간인 안전 촉구
  • 토니김 기자
  • 승인 2015.02.07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이 심화되면서 교전선 부근 주민들의 발이 묶이고 현지 의료시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 국경없는의사 회는 병원을 겨냥한 폭격을 멈추고 민간인들이 안전한 장소에 머무를 수 있도록 보장해달라고 분쟁의 모든 당사자들에게 촉구했다.

또한 지난 2주간 폭발적으로 일어난 분쟁에 대응하여, 국경없는의사회는 교전선 양쪽의 병원들을 지원하는 활동을 빠르게 확대 중이다. 우크라이나 현지 의료진들은 쏟아져 들어오는 부상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러나 대규모로 일어난 교전 때문에 교전선 부근 민간인들이 고립되고 있다. 의료시설도 계속 폭격을 받아 의료진이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고, 그 결과 주민 수천 명이 의료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지난 2주간, 국경없는의사회가 지원하는 의료시설 5곳이 폭격과 로켓 공격으로 훼손되거나 완전히 무너졌다.

국경없는의사회 우크라이나 현장 책임자 스테판 프레보(Stéphane Prévost)는 “교전선 양쪽의 민간인들과 의료진이 분쟁의 타격을 입고 있다. 또, 급속히 악화되는 치안 상황으로 인도주의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주민들에게 접근할 길이 막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