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blogs>겨울철엔 심장ㆍ 혈관 상태 체크부터
<헬스blogs>겨울철엔 심장ㆍ 혈관 상태 체크부터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4.01.2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이 시작되면 추운 날씨에 절로 몸이 움츠러들게 된다. 우리 몸이 갑작스럽게 추위에 노출되면 체내 혈관들이 일시적으로 크게 수축되면서 예기치 못한 질병들이 발생하게 하는데, 특히 고혈압, 당뇨 및 고지혈증 등을 앓고 있는 환자와 고령의 노인들에게는 겨울 한파는 매우 위험한 요소다.

특히 심혈관계 합병증에 따른 사망은 기온이 내려가기 시작하는 10월부터 늘어나 연중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는 1~2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최근 질병관리본부는 올 겨울 기온의 변동폭이 크고 지형적인 영향으로 지역에 따라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측하고. 한파에 취약한 심혈관질환자, 고혈압환자, 독거노인 등의 건강을 위해 내년 2월까지 한파에 따른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하기로 했다.

고혈압은 수축기혈압 140㎜Hg, 확장기혈압 90㎜Hg 이상으로 정의한다. 추운 겨울에 우리 몸이 외부에 노출 되면 혈관벽이 수축되고 이에 따라 혈압 및 혈관의 저항이 높아지는데 기온이 1℃ 내려갈 때마다 수축기혈압은 1.3㎜Hg 정도 올라가고 확장기 혈압도 0.6㎜Hg 상승하게 된다. 결국 기온이 10℃만 내려가도 수축기혈압은 13㎜Hg 올라가게 되는 것이다.

이런 혈압 상승은 고혈압 환자에게 무리가 될 수 있으며 심혈관 사고를 촉발시킬 수 있는 요인이 된다.

뇌졸중 역시 겨울철 한파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심각한 후유증을 동반한다. 뇌졸중은 신체가 수면 상태에서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은 새벽과 아침에 많이 발병하므로 잠에서 깬 후 바로 외출을 하는 일을 삼가야 한다.

보통 자신의 혈압과 심장 상태를 평소에 잘 모르고 있다가 추운 날씨에 갑자기 발병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65세 이상 노인이나 고혈압, 당뇨병 부정맥 환자들은 겨울철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와 더불어 겨울철 조심해야 할 또 다른 질병 중 하나는 바로 관상동맥질환이다.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을 관상동맥이라 하고 여기에 협착, 혹은 폐쇄가 생겨 심장의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기는 것이 각각 협심증, 심근경색증이며 이것을 합해 관상동맥질환이라고 한다.

관상동맥 역시 갑작스러운 추위에 혈관 수축에 따른 무리가 생길 수 있어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의 관상동맥질환자들은 주의가 요구된다.

종합건강검진센터 메디스캔의 박준균 대표원장은 "모든 질병은 사전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며 "심혈관계 질환이라고 예외일 수는 없고 심혈관계 질환자나 고령의 노인의 경우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움말 : 메디스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