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말기암환자 관리 전문기관 54곳에 27억 차등 지원
복지부,말기암환자 관리 전문기관 54곳에 27억 차등 지원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4.02.2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는 완화의료 전문기관을 대상으로 올해 국고 지원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54개 기관(868병상)에 대해 총 27억원의 예산을 차등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완화의료 전문기관은 말기암환자 대상의 통증 관리 및 전인적(全人的) 돌봄을 전문으로 하는 의료기관으로, '암관리법'에 따라 전국 총 54개 기관이 지정됐다.

복지부는 지난해 10월 '호스피스 완화의료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완화의료팀제도 및 가정호스피스제도 법제화, 건강보험 수가 도입 등을 추진 중이다.

이번 지원 사업 외에도, 완화의료 종사자에 대한 교육 강화, 완화의료 기관간 협력·교류 지원 등을 통해 완화의료 전문기관의 질 관리도 지속할 방침이다.

완화의료 전문기관 현황은 국가암정보센터(1577-8899)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