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ㆍ아스트라제네카,'위암 표적신약' 공동임상
삼성서울병원ㆍ아스트라제네카,'위암 표적신약' 공동임상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4.03.0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원장 송재훈)은 아스트라제네카(회장 파스칼 소리오트)와 혁신적 위암 맞춤 신약개발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해 공동임상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 원장<왼쪽>과 리즈 채트윈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사장이 지난 6일 삼성서울병원에서 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공동임상을 통해 전이성 위암 환자에 대한 유전체 분석을 거쳐 환자에게 맞게 표적치료제가 개발된다.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첫 전이성 위암 환자의 유전체 분석을 실시해 치료 표적을 찾아주는 개인 맞춤 클리닉을 열었다.

삼성서울병원 강원기 위암센터장과 이지연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현재 표적을 알아도 위암에서는 임상이 다양하지 않아 한계가 있다"며 "이런 포괄적 임상을 통해 더 많은 위암 환자들이 새로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수잔 갤브레이스 항암신약연구개발부 부사장은 "아스트라제네카는 우수한 교육기관 및 병원과 파트너십을 구축해 항암신약을 개발하고 있다"며 "이번에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삼성서울병원의 연구진과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 원장은 "이번 공동 연구를 통해 표적 항암치료제의 빠른 임상 적용에 대한 초석을 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5일 한국의 항암제 초기임상을 집중 지원하기 위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MOU를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