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유일한 박사 43주기 추모식,11일 유한대학서 열려
故 유일한 박사 43주기 추모식,11일 유한대학서 열려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4.03.1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양행 전현직 임원들이 고 유일한 박사의 묘소 앞에서 묵념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상후 유한화학 사장ㆍ최규복 유한킴벌리 사장ㆍ김해룡 유한크로락스 사장ㆍ김선진 유한양행 전사장ㆍ김태훈 유한양행 전사장ㆍ김윤섭 유한양행 사장ㆍ유도재 유한학원 이사장ㆍ이광명 유한공고 교장ㆍ이권현 유한대학 총장ㆍ연만희 유한양행 고문

유한양행(대표이사 김윤섭)은 창업자 고(故) 유일한 박사의 '43주기 추모식'을 3월 11일 오전 유한대학에 위치한 유일한 기념관에서 거행했다.

추모식에는 김윤섭 사장을 비롯한 유한양행 관계자 및 유가족, 그리고 유한공고 학생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에 앞서 참석자들은 유일한 박사의 묘소인 유한동산에서 묵념과 헌화를 하며 고인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김윤섭 사장은 "유일한 박사는 평생을 국가와 동포, 그리고 교육을 위해 살았고 자신의 모든 것을 사회에 환원한 참기업가였다"고 고인을 회고한 후 "고인의 숭고한 기업이념을 계승 발전시킬 수 있도록 우리 유한인 모두가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유 박사는 한국 기업의 선구자로서 1926년 '건강한 국민만이 주권을 되찾을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제약회사 유한양행을 창립했으며, 1971년 3월 11일 작고할 때까지 유한학원과 유한재단을 설립하는 등 기업이윤의 사회환원과 사회봉사정신을 몸소 실천한 기업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