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관절증,50세 이상이 90%… 3~5월 급증
무릎관절증,50세 이상이 90%… 3~5월 급증
  • 이한울 기자
  • 승인 2014.03.3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릎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인 무릎관절증의 진료인원이 10명 중 9명은 50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의 최근 5년간(2009~2013년) '무릎관절증'에 대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2009년 약 235만명에서 2013년 267만명으로 5년간 약 32만명(13.5%)이 증가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3.2%로 조사됐다.

총진료비는 2009년 7118억원에서 2013년 8988억원으로 5년간 약 1870억원(26.3%)이 증가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6.0%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진료인원을 월별로 분석한 결과 '무릎관절증' 환자는 매년 3월 14.6%, 4월 4.0%, 5월 3.0%가 증가해 봄철에 환자 수가 증가했다.

특히 여성은 약 72.2~73.7%, 남성은 26.3%~27.8%로 여성이 5년간 평균 약 2.7배 정도 높았다. 

지난해 기준으로 70세 이상이 36.4%로 가장 높았고, 60대 28.9%, 50대 24.0% 순이었다.

아울러, 3~5월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데, 이는 겨울동안 활동량이 적어 근력, 유연성 등이 떨어진 신체 상태로 이 기간에 조깅, 등산 등 무리한 야외활동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