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등 한약재 17개 품목 객관적 시험법 마련
'가자' 등 한약재 17개 품목 객관적 시험법 마련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5.1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대한민국약전' 일부개정 행정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국내 의약품 품질기준을 국제 기준에 맞추고 합리적으로 개선하여 우수한 품질의 의약품이 유통되도록 하기 위해 '대한민국약전'(12개정) 개정안을 행정예고하고 7월 12일까지 의견을 받는다.

대한민국약전은 운영의 예측성 및 투명성 확보를 위해 연 2회 정기적으로 개정하고 있으며 개정 시 개정안에 대해 전문가 및 업계의 의견을 수렴ㆍ반영하고 있다. 

주요 개정 내용은 ▲‘가자’ 등 한약재 17개 품목의 최신의 시험법 마련 ▲‘에리스로포이에틴 농축액’ 등 유전자재조합의약품 기준 국제조화 등으로 한약재 시험 결과의 신뢰성 강화를 위해 ‘가자’ 등 17개 품목은 최신 과학 수준에 따라 객관적으로 측정이 가능한 시험법을 마련하고 유전자재조합의약품의 공정서 품질기준에 대한 국제조화를 위해 ‘에리스로포이에틴 농축액’, ‘필그라스팀 농축액’ 품목의 기준ㆍ규격을 개선하고 ‘필그라스팀 주사액’ 품목 기준을 신설한다.

식약처는 "행정예고 기간에 다양한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의약품 품질기준을 국제 기준에 맞게 합리적으로 개선함으로써 국내 의약품의 해외 진출에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우수한 품질의 의약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의약품 품질기준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의 세부내용은 식약처 대표 누리집→법령ㆍ자료→입법/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