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청장 한마디에 약국 상대 '타이레놀 사기꾼' 등장"
"정은경 청장 한마디에 약국 상대 '타이레놀 사기꾼' 등장"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6.1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기자회견… 약 배달 절대 불가, 해열진통제 품절대란 심각 등 입장 밝혀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은 11일 서울 서초구 대한약사회 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약 배달 절대 불가 ▲해열진통제 품절대란 심각 등에 대한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회장은 "의약품 배달을 금지하고 있는 현행법 체계는 국민을 불편하게 하는 규제가 아니라 안전한 의약품 복용을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라면서 경제단체와 기업이 자신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자본의 논리로 규제라 칭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업은 오직 기업이익만을 추구하기 위해 규제개선이라는 명분으로 국민건강을 도외시한 정책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오직 규제개선이 절대 선이라는 맹목적인 논리에 매몰돼 기업 논리에 부화뇌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국민안전을 도외시하는 정책을 추진한다면 엄청난 저항과 함께 돌이킬 수 없는 국민불신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면서 "지금이라도 의약품 배달의 문제점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더 이상 이 같은 잘못된 정책을 추진하는 우를 범하지 말 것을 엄중하게 경고한다.대한약사회는 정부의 약 배달 추진 정책을 어떤 상황에서도 모든 것을 걸고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김 회장은 "코로나 19 예방접종으로 발열 등 이상 사례를 호소하는 사람들도 증가하고 있으며 시중에는 해열진통제 품절 대란이 갈수록 심각해 지고 있다"면서 "'접종 후 불편증상이 있으면 타이레놀과 같은 진통제를 복용하라'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말 한마디가 가져온 파장은 실로 엄청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선 약국은 ‘동일성분 해열진통제인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하셔도 된다’는 설명으로 하루를 보내고 있다"면서 "타이레놀 공급사는 시중 유통 물량을 인위적으로 조절하고 있고 이젠 현금으로 결제하지 않으면 제품을 주지 않겠다는 상황마저 발생하고 있다. 약국을 상대로 ‘타이레놀 사기꾼’이 등장하는 현실이 됐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이런 혼선을 초래한 당사자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자신의 경솔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