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전약품, 465억원 규모 유상증자 성공
국전약품, 465억원 규모 유상증자 성공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6.1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시설 투자 ㆍ연구개발 강화 자금 확보

원료의약품 전문 제조업체인 국전약품(대표 홍종호)이 생산시설 투자와 연구개발 강화를 위한 자금 확보 목적으로 진행한 465억원의 유상증자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국전약품은 지난 10일~11일 구주주를 대상으로 진행한 유상증자 청약률이 113.03%를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유상증자 신주발행가액은 4900원이며 발행 예정 주식수는 950만주다. 초과 청약 주식수는 1073만8141주로 집계됐다. 회사 측은 이번 유상증자는 기존 주주의 청약 권리를 확보하고 유통주식수를 늘리기 위한 최선책이라고 설명했다.

유증을 통해 회사로 유입된 자금은 ▲샤페론에서 기술이전(L/I)한 경구용 치매치료제의 후속 사업 추진 ▲원료의약품과 전자소재 생산시설 확충 및 연구개발 강화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홍종호 대표는 "이번 유상증자는 회사가 케미컬토털솔루션 기업으로서 거듭나기 위한 필수 투자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진행됐다"며 "회사의 성장성과 사업성이 시장에 충분히 평가받은 것 같아 기쁘며 회사는 양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전약품은 전자소재 사업군 강화를 통한 사업다각화에 매진 중이다. 회사는 지난 2월 경기도 화성시 향납읍에 '소재기술연구소'를 완공했다. 통합 R&D센터 역할을 수행하는 해당 연구소를 통해 향후 전자소재 및 화장품 원료 등 필수소재 분야 전체로 진입 시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회사는 지난 5월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21년 연구재료 개발 확산 지원사업'에 선정돼 차세대 리튬 이차전지용 불연성 전해액 첨가제 원천기술 개발에 나서는 한편 디스플레이 전자소재를 개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