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코로나 치료제ㆍ백신 개발 예산지원 한 푼도 없다"
"올해 코로나 치료제ㆍ백신 개발 예산지원 한 푼도 없다"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6.1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봉민 의원실 자료, 임상 공모업체 모두 탈락…백신 지원예산 전무, 치료제 예산도 작년 부족분 뿐

올해 코로나19 국내 치료제ㆍ백신 개발 임상 공모에 업체들이 모두 탈락해 정부 예산이 집행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백신개발 임상지원예산 집행액이 전무했다.

보건복지위원회 전봉민(사진) 의원실(부산 수영구)이 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도 코로나19 국내 치료제ㆍ백신 개발 임상지원 사업현황’에 따르면, 총예산 1314억중에 21%인 271억원만 집행되었다<표 참조>

치료제 지원예산도 지난해 선정된 사업에 대한 부족분을 지원한 것으로 올해 실제 집행액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지난해 7월, 3차추경에서 코로나19 국내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총 940억원의 임상지원 예산을 편성했으며, 올들어 각각 627억원과 687억원씩 총 1314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와관련해 지원대상을 선정하기 위해 올해 1월과 3월에 두차례 사업공모를 실시해 1차에 치료제 5곳, 백신 1곳이 신청, 2차에는 치료제 2곳, 백신 1곳이 신청했으나 모두 심사기준을 넘지 못해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추경예산으로 선정된 과제는 치료제 5건, 백신 5건이며, 올 2월 조건부 허가를 받은 항체치료제인 셀트리온의 '렉키로나'가 520억원으로 가장 많은 지원을 받았다. <표 참조>

대웅제약은 2개의 치료제 개발에 132억5000만원,GC녹십자는 58억원의 정부 지원금을 각각 받았다.

백신에서는 유바이오로직스가 94억원으로 가장 많고 SK바이오사이언스는 16억원의 지원을 받았다.

제넥신이 93억원, 진원생명과학이 74억원,셀리드가 63억원을 각각 받았다.

셀트리온의 과제 2)는 과제1)의 후속 지원 과제로, 과제1)은 임상1,2상 단계이며, 과제2)는 임상3상 단계. 정부지원금은 작년 이월금 + 2021년 예산에서 집행.

전봉민 의원은“최근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1년 가까이 추진된 국내백신 개발이 늦어지고 있다”면서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국내 치료제와 백신개발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