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M생명과학, 줄기세포 기능 강화 조성물 국내 특허
SCM생명과학, 줄기세포 기능 강화 조성물 국내 특허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6.1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ㆍ염증조절 능력 향상…크론씨병ㆍ아토피 등 치료제로 쓰일 수 있어

세포치료제 전문기업 에스씨엠생명과학(SCM생명과학 대표 이병건)은 17일 줄기세포의 기능 강화용 조성물에 대한 특허가 등록되었다고 공시했다. 

이번 특허 내용은 줄기세포를 질환 치료 목적으로 주입하기 전에 기능을 강화시켜 치료제의 효능을 증가시킬 수 있는 방법으로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 사용될 수 있는 매우 유용한 기술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에스씨엠생명과학 특허로 등록된 ‘pcMSC1’ 조성물은 특정한 성분이 포함된 배양액이다. 에스씨엠생명과학은 실험을 통하여 면역조절 물질인 IL-1β(Interleukin 1 beta), IFN-α(interferon alpha)와 비타민 B6가 포함된 배양액에서 줄기세포를 배양했을 때 줄기세포의 면역조절 및 염증조절 능력이 향상되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배양액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인 IFN-γ 분비가 현저하게 억제되는 반응을 보인 것이다. 뿐만 아니라 해당 배양액에서는 조절 T 세포를 유도시켜 활성화된 T 세포를 억제하는 성질을 가진 염증 및 면역조절의 대표적 인자인 ICOSL(inducible costimulatory ligand) 발현 증가가 현저하게 유도되는 것이 확인됐고 T세포의 생성을 억제하는 IDO(Indoleamine 2,3-dioxygenase) 발현의 증가가 유도되는 사실을 확인됐다. 이러한 기능은 각종 면역질환 치료 분야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면역조절 물질인 사이토카인과 면역세포인 T세포가 과다하게 작용할 경우 면역 반응이 바이러스나 항원이 아닌 자신의 정상세포를 공격하는 자가면역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이번에 특허를 획득한 조성물은 이러한 자가면역반응을 조절할 수 있어 각종 자가 면역질환 치료 분야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

이번에 등록된 특허의 청구항에는 기능 강화된 줄기세포가 ▲크론씨병 ▲홍반병 ▲아토피 ▲류마티스 관절염 ▲하시모토 갑상선염 ▲악성빈혈 ▲에디슨씨 병 ▲제1형 당뇨 ▲루프스 ▲만성피로 증후군 ▲섬유근육통 ▲갑상선기능저하증 ▲항진증 ▲경피증 ▲베체트병 ▲염증성 장질환 ▲다발성 경화증 ▲중증 근무력증 ▲메니에르 증후군(Meniere's syndrome) ▲길리안-바레 증후근(Guilian-Barre syndrome) ▲쇼그렌 증후군(Sjogren's syndrome) ▲백반증 ▲자궁내막증 ▲건선 ▲백반증 ▲전신성 경피증 ▲천식 ▲궤양성 대장염 치료 등에 사용될 수 있음이 기재됐다. 그만큼 다양한 면역질환 치료에 적용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이번 국내에 등록된 줄기세포 기능 강화용 조성물 특허는 현재 국제적인 특허 협력 조약인 PCT 출원을 진행 중이며 내년에 해외 주요 국가들에 특허 출원을 예정하고 있다. 이번에 한국에서 특허가 등록됨에 따라 해외 진출시에도 유리하게 적용될 수 있는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 특허 존속기간은 2040년 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