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사이언스 자회사 ‘제이브이엠’, 유럽서 실적 개선 추세
한미사이언스 자회사 ‘제이브이엠’, 유럽서 실적 개선 추세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7.29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매출 전년 대비 69.7% 증가한 65억원 기록… 코로나 팬데믹 속 국내 영업도 회복세

한미사이언스 계열사인 ‘의약품 자동조제 및 자동화 전문기업’ 제이브이엠은 지난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271억원과 영업이익 33억원, 순이익 22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9일 잠정 공시로 밝혔다.

연구개발(R&D)에는 20억원(매출액 대비 7.5%)을 투자했다. 직전 분기 대비 매출은 13.5%,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05.6%, 20.8%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2.7%, 21.5% 각각 증가했다.<표 참조>

제이브이엠의 이 같은 안정적 실적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맞아 전 세계 약국 자동화 분야 시장 규모가 성장하는 기조에서, 자회사 제이브이엠 유럽의 실적이 개선 추세에 있기 때문이다.

또 내실경영 기조에 따른 판관비 감소와 국내 영업부문 실적 회복도 안정적 실적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제이브이엠 유럽의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69.7% 증가한 65억원을, 영업이익은 흑자전환되며 5.7억원을 달성했다.

제이브이엠 매출은 국내 58.3%, 수출 41.7%로 균형 잡힌 수익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제이브이엠의 약국 자동화 분야 국내 시장 점유율은 90%대에 이르고 있으며, 수출 비중은 유럽 27.2%, 북미 10.6%, 기타 지역 3.9%다.

제이브이엠 관계자는 “비대면 헬스케어 부문 글로벌 시장이 확대되면서 약국 자동화 기기 시장도 점차 커지는 추세로, 하반기에는 큰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며 “지금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제이브이엠의 혁신 기술을 토대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할 역량 있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