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당측정기 등 개인용 체외진단기, 허가 가이드라인 개정
혈당측정기 등 개인용 체외진단기, 허가 가이드라인 개정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9.2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사용적합성 설계ㆍ평가 안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개인용 체외진단 의료기기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사용적합성 설계의 개요, 목적, 절차, 평가 등의 내용을 담은 ‘개인사용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ㆍ심사 가이드라인’을 9월 28일 개정했다. 적용대상 제품은 감염질환검사제품을 제외한 개인혈당측정기, 임신테스터기, 배란테스터기 등이다.

체외진단의료기기 사용적합성 설계ㆍ평가는 ▲사용 사양서 준비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안전성 점검 ▲예측 가능한 위해 파악 ▲위해 관련 시나리오 작성ㆍ선택 ▲사용자 인터페이스 사양서 수립 ▲사용자 인터페이스 설계ㆍ구현·평가 ▲사용자 인터페이스 사용적합성 총괄평가 등의 단계로 이루어진다.

참고로 사용적합성(usability)이란 제품 사용 시 발생할 수 있는 사용오류 등의 위험을 줄이고 사용자가 의료기기를 정확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한 의료기기 디자인(예: 버튼, 사용자 화면, 사용설명서 등) 특징을 말한다.

식약처는 "이번 가이드라인 개정으로 사용적합성에 대한 업계의 이해도를 높여 사용오류로 인한 위험을 줄임으로써 의료기기를 더욱 안전하게 사용하는 환경이 마련될 것"이라면서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국민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용적합성 설계와 평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