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피라맥스정’,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3상 첫 환자등록
신풍제약 ‘피라맥스정’,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3상 첫 환자등록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10.19 15: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증 또는 중등증 코로나19 환자 1420명 대상 유효성 및 안전성 비교 평가"

신풍제약(대표이사 유제만)은 18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피라맥스'(피로나리딘인산염-알테수네이트 복합제)의 첫번째 임상 3상 환자 등록이 완료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3상 임상시험은 경증 또는 중등증 코로나19 환자 1420명을 대상으로 피라맥스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비교 평가하며 다기관, 무작위배정, 이중눈가림, 위약대조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일차 유효성 평가변수는 투약 후 제29일까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입원을 요하거나 또는 사망한 시험대상자의 비율로, 산소포화도 감소에 따른 산소치료나 그 이상의 치료를 요하는 환자가 해당된다. 생활치료센터 입소자 같은 외래환자와 고위험군을 포함해 산소치료요법이 필요하지 않은 입원 환자에게 투약될 예정이며, 백신접종자도 참여 가능하다. 그 외 주요한 평가변수로 증상 회복까지 걸리는 시간,  WHO(세계보건기구)나 조기경고점수 등 임상 지표, 폐렴 발생률 및 바이러스 부하량 변화가 평가될 예정이다.

회사에 따르면 피라맥스는 피로나리딘인산염과 알테수네이트의 복합제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과 조립을 저해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한편, 제1종 인터페론 경로를 활성화시켜 바이러스에 의한 염증 등 폐병변을 개선하는 기전을 가진 약물이다. 

하루 1회 3일간 투여하는 경구치료제로 복용이 편리하고, 지난 2012년 허가 이후 국내외에서서 200만명 이상의 소아 및 성인 말라리아 환자에게서 안전성이 입증된 약물로, 기전 상 바이러스 변이에 크게 영향 받지 않고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신풍제약 측은 “백신 수급에도 불구하고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함께 경제 회복을 위해 코로나19를 독감처럼 종식없는 감염증으로 대응하는 국가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감염 초기에 중증 악화와 감염 확산을 막는 경구치료제로서 경증-중등증 환자에게 편리한 복용과 적정한 약가의 추가 치료옵션을 제공하고, 추후 자가격리자 등 외래환자의 신규 치료옵션으로도 확장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국내 방역 수칙상 용이하지는 않으나, 최근 경증 또는 중등증 치료제 임상 개발 경향대로 이번 임상에서는 증상 발현 후 3~5일 이내 조기 투약 환자의 비율이 높아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회사는 "앞서 113명의 경증 또는 중등증 코로나-19 환자에서 실시한 임상 2상에서 피라맥스의 투약 안전성을 확인한 바 있으며, 유효성 측면에서도 감염성 바이러스 고보유군에서 위약군 대비 유의적인 바이러스 억제 효과와 중증으로의 이환율을 낮추는 임상 개선 경향성을 확인한 바 있다"고 밝혔다.

향후 글로벌 시판허가 신청을 고려해 현재 국내에서의 대규모 환자 모집 개시 외에 이미 임상이 진행 중인 필리핀 뿐만 아니라 유럽 및 남미에서도 글로벌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임상 3상에서 피라맥스의 유효성과 안전성이 확증되는 경우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되는 국내 최초 제품이 되며, 다수 해외 국가에서 항 말라리아제로 이미 허가되어 있는 의약품인 만큼, 신속한 전 세계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회사는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동우 2021-10-19 15:51:25
피라맥스 먹고 코로나 정복하자

문죄인 2021-10-19 15:48:54
내 꼭 세계최초 경구용 치료제로 나오게 할 터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