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업계 최초 무재해 20배수 인증 획득
롯데주류, 업계 최초 무재해 20배수 인증 획득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7.12.04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무재해 인증패 수여식에 참석한 롯데주류 부평공장 임직원들과 안전보건공단 관계자들.(사진제공=롯데주류)
지난 1일 무재해 인증패 수여식에 참석한 롯데주류 부평공장 임직원들과 안전보건공단 관계자들.(사진제공=롯데주류)

롯데주류는 주류업계 최초로 안전건공단으로부터 ‘무재해 20배수’ 인증패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무재해운동’은 사업장의 업종·규모에 따라 정해진 무재해 기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안전관리 시책을 추진하고, 목표달성시 안전보건공단의 확인을 거쳐 인증을 받는 제도다.

무재해 20배수를 달성한 롯데주류 부평공장은 ‘스카치블루’, ‘주피터’ 등 롯데주류의 위스키 제품들과 요리전용 맛술 ‘미림’을 생산하고 있는 공장으로 1991년부터 올해까지, 작업일 수 기준으로 8,842일 동안 단 1건의 산업재해 없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롯데주류는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전 사업장 내 무재해 현황판을 운영하고 ‘무재해 운동 결의 대회’, ‘가족안전서약서 작성’ 등 직원참여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또한 파트너사의 안전경영을 실천하고자 “공생협력단 구성”, “위험성평가”등 공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