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경제계,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일제히 '환영'...남북경협 기대감 상승
[초점]경제계,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일제히 '환영'...남북경협 기대감 상승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06.1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캡처.
사진=ytn캡처.

경제계가 역사적인 기록에 남을 12일 싱가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 환영과 기대의 뜻을 내비쳤다.

대한상의는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번 북미회담은 평화와 공존의 새 시대를 연 역사적 회담이라 평가한다.  오늘 합의된 내용들이 차질없이 추진되어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가 구축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경제계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최선의 역할을 찾아 적극 협력할 것이며, 남북의 새로운 경제협력 시대를 위한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국경영자총회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금번 회담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의 기틀을 마련하고, 남북은 물론 북미, 동북아 국가간 경제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해 환태평양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 감소, 국내기업 신인도 향상으로 국내 소비 및 투자심리를 개선함은 물론 우리 경제 성장을 제고할 수 있는 호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총은 "금번 회담으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추진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경총은 책임 있는 경제단체로서 우리 기업의 혁신 성장을 이끌고,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 등 남북경제협력과 공동 번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중소기업중앙회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중소기업계는 '6.12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계기로 향후 남북경협의 적극적인 활성화를 기대한다. 특히, 북한과 미국이 비핵화에 합의하고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도 해제해 나가기로 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아울러,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매우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한 만큼 그동안 전면적으로 중단되었던 개성공단의 조기 정상가동을 비롯한 여러 의미 있는 남북경협 재개에 대한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재추진 지원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