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계열사 대주주 지분 매입
이마트, 계열사 대주주 지분 매입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07.11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는 신세계I&C, 신세계건설, 신세계푸드 3개 계열사의 대주주 지분을 장내 시간외매매 방식으로 취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이번 거래를 통해 이마트가 사들인 계열사 주식수는 각각 신세계I&C 114,170주, 신세계건설 411,374주, 신세계푸드 29,938주이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신세계건설 379,478주와 신세계푸드 29,938주,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의 신세계I&C 40,000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신세계I&C 74,170주와 신세계건설 31,896주가 거래대상이다.

거래기준은 10일(화) 종가기준이며, 총 거래금액은 343억원이다.

이마트는 이번 거래를 통해 해당 계열사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 이들 회사의 성장을 통한 기업 가치 상승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거래를 통해 ㈜이마트의 해당 계열사 보유 지분율은 신세계I&C가 29.01%→35.65%, 신세계건설이 32.41%→42.70%, 신세계푸드가 46.10%→46.87%로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