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롯데슈퍼, 서울지역 어디든 3시간이면 집 앞까지 OK
[초점]롯데슈퍼, 서울지역 어디든 3시간이면 집 앞까지 OK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09.13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슈퍼 온라인몰에서 구매하면 서울권 전역 3시간이내 배송이 가능하다. 지난 12일 330평 규모의 ‘롯데프레시 서대문’을 오픈하며 서울 전역에 3시간 이내 온라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 것.

기존, 롯데슈퍼는 모바일을 포함한 온라인 쇼핑족이 비교적 많은 기존 서울권(서초, 상계, 장안, 송파)과 경기도 지역(용인, 신현, 김포)에 7개의 센터를 통해 양질의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오픈하는 ‘롯데프레시 서대문’은 회사와 대학 등이 밀집해 있어 1인 가구가 많고 회사 내에 필요한 물품 배송이 많아 온라인 배송 서비스의 수요가 높은 상권으로 주문 후 최대 3시간 이내 배송이 가능한 ‘롯데프레시’의 필요가 절실하던 지역이다.

이번 ‘롯데프레시 서대문’은 신선, 가공, 일상 등 전 상품군에서 품목 수를 2배 이상 늘린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모바일 쇼핑의 확산으로 다양한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으며, 배송서비스가 안정화되고 내부 공간 활용도를 높이는 진열 방식을 구현해 더 많은 상품 취급이 가능해졌다.

더불어, 이번 ‘롯데프레시 서대문’을 오픈하며, 롯데슈퍼의 온라인 전용 배송센터인 ‘롯데프레시센터’를 보다 부르기 편하고 소비자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롯데프레시’로 명칭을 새롭게 변경해 그 의미 또한 더욱 특별하다.

2014년 12월 ‘롯데프레시 서초’를 시작으로 온라인 쇼핑을 하는 소비자들에게 보다 신선하고 빠른 배송을 선보이며 온라인 쇼핑 배송에 한 획을 그은 ‘롯데프레시’는, 주문 후 최대 3시간 내에 상품을 배송 받을 수 있는 배송 서비스와 전날 저녁 10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7시까지 아침밥상을 책임질 신선 식품과 간편조리식품을 집 앞 배송하는 ‘새벽배송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지속적인 혁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수경 롯데슈퍼 온라인부문장은 “롯데프레시를 이용해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신선한 상품을 주문 후 최대 3시간 이내 배송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신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 갈 예정이다”며, “단순히 규모의 확장을 넘어 소비자들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 차별화를 통해 독보적인 ‘온라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프레시’는 지방권으로의 서비스 확대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 2016년 지방권 최초 ‘광주점’을 시작으로 오는 14일에는 경기도 시흥과 인천 지역 온라인 배송을 담당하는 242평 규모의 ‘롯데프레시 시흥’을 오픈하며, 수도권과 지방권을 포함해 보다 넓은 지역의 소비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