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KT, 동산담보 사후관리 플랫폼 'KB PIM' 구축 나서
KB국민은행-KT, 동산담보 사후관리 플랫폼 'KB PIM' 구축 나서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8.10.02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과 KT(회장 황창규)는 최신 사물인터넷 기술인 NB-IoT(Narrow Band IoT) 기술을 활용해 동산담보 자동관제 플랫폼인 'KB PIM'을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동산금융 활성화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양사는 KB국민은행 메인시스템과 플랫폼의 연동 개발을 조기 완료하고 올해 안으로 'KB PIM'을 출시할 예정이다.

'KB PIM(Personal property Intelligent Maintenance-platform)'은 NB-IoT 기반 올인원(All-in-one) 동산담보 자동관제 플랫폼이다. 현장실사 없이 동산담보물의 위치 및 가동 여부 등의 관리 상태를 실시간으로 원격 모니터링하고, 담보물 위치 이탈 또는 훼손 등 긴급 상황 발생시 KT의 그룹사인 KT텔레캅에서 긴급 출동 및 현장조치까지 가능하다.

이를 통해 동산담보물에 대한 사후관리 자동화를 구현함에 따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동산담보를 활용한 생산적 금융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은행은 동산담보물의 도난이나 훼손, 임의 매각 등을 방지할 수 있어서 사후관리에 대한 부담이 완화되고 담보안정성도 강화할 수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최신 NB-IoT기반 동산담보 자동관제 플랫폼 'KB PIM' 구축을 바탕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동산금융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