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SKT와 KT 아이폰 고객에게 ‘U+골프’ 오픈
LGU+, SKT와 KT 아이폰 고객에게 ‘U+골프’ 오픈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8.10.0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U+골프’ 중계서비스를 아이폰을 이용하는 타사 고객에도 오픈한다.
LG유플러스가 ‘U+골프’ 중계서비스를 아이폰을 이용하는 타사 고객에도 오픈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신개념 골프중계 서비스인 ‘U+골프’를 SK텔레콤과 KT 등 아이폰을 이용하는 타사 고객에도 오픈한다고 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골프중계 플랫폼인 ‘U+골프’ 출시 2개월만에 안드로이드스마트폰를 이용하는 타사 고객에 서비스를 오픈한 데 이어 이번에 아이폰(iOS)을 이용하는 타사 고객에게도 서비스를 제공한다.

U+골프 앱은 구글스토어, 원스토어 등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마켓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타사 아이폰 가입자들은 그동안 U+골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어 서비스 오픈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이에 따라 프로야구에 이어 골프중계까지 LG유플러스만의 기술을 통한 차별화된 고유의 서비스를 사실상 전 국민에게 개방하게 됐다.

U+골프의 4대 핵심 기능은 ▲자신이 좋아하는 선수의 경기를 계속 시청하는 인기선수 독점중계 ▲경기 중 선수들의 스윙 자세를 고화질 슬로모션으로 보는 출전선수 스윙보기 ▲실시간 경기 중 지난 홀 경기 장면을 돌려보는 지난 홀 다시보기 ▲ 지난 대회 영상을 언제든지 돌려볼 수 있는 지난 경기 다시보기 등이다.

LG유플러스 주영준 모바일서비스1담당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다른 통신사 고객들로부터 ‘U+골프’ 서비스 개방 여부에 대한 질문을 꾸준히 받아 안드로이드에 이어 iOS용 서비스도 개방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