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10만달러 지원
한화생명,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10만달러 지원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8.10.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연 회장의 사회공헌활동 철학 ‘함께 멀리’ 해외에서도 지속 실천

한화생명이 지난달 28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인근에서 발생한 강진과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에 총 10만 달러(한화 약 1억1300만원)를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지원키로 한 성금은 한화생명 인도네시아 법인(PT. Hanwha Life Insurance Indonesia, 법인장 염경선)이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의해 현지 피해 복구를 위해 쓰여질 계획이다.

한화생명은 2013년 10월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해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 본사는 자카르타에 위치하고 있으며 3개 본부, 16개 팀의 편제로 활동 중이다.

또한 주요 거점도시인 자카르타, 수라바야, 메단, 스마랑, 발리등에 13개의 영업점을 개설하고 개인영업 설계사 1,131명이 변액보험, 교육보험 및 건강보험을 판매 중이다. 교육열이 높고 직원 복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인도네시아 시장특성에 맞춘 전략을 펼치고 있다. 한화생명 인도네시아 법인은 2017년말 기준으로 원화기준 총자산 약 1,692억원이며 수입보험료는 152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한화생명은 인도네시아 저소득층 아동들을 위한 여러 사회공헌활동도 진행해 왔다. 어린이들을 위한 지역아동센터를 건립해 기증하고, 17~24세의 취약계층 청소년을 위한 창업아카데미를 운영해 약 400명의 청소년들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왔다.

한화생명 해외사업관리팀장 오지영 상무는 “갑작스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 국민들에게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사회공헌활동 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국제사회 인도적 지원에 지속 동참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