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홈플러스, 주 52시간 근무제 "오프라인 매장으로 고객 발길 돌렸다"
[초점]홈플러스, 주 52시간 근무제 "오프라인 매장으로 고객 발길 돌렸다"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10.0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홈플러스 목동점 문화센터에서 엄마,  아빠, 아이들이 문화센터 수업을 수강하고 있다.
7일 홈플러스 목동점 문화센터에서 엄마, 아빠, 아이들이 문화센터 수업을 수강하고 있다.

7월 1일부터 본격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제’가 8일 기준 시행 100일째를 맞고 있는 가운데, 대형마트 문화센터에 신풍속도가 나타나고 있어 주목된다.

7일 홈플러스(사장 임일순)에 따르면, ‘워라밸’을 위해 퇴근 후 대형마트를 찾는 직장인들이 늘어나면서 홈플러스에도 새바람이 일고 있다. 문화센터 ‘워라밸’ 강좌 수강생은 대폭 늘어났고, 정시퇴근이 가능해지면서 아이 손을 잡고 문화센터를 방문하는 워킹맘, 워킹대디도 늘어났다. 홈플러스 옥상 풋살파크는 퇴근 후 동료들과 스포츠를 즐기려는 넥타이부대로 가득 찼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이후 ‘저녁있는 삶’이 확산되면서 온라인으로 돌아섰던 2030 직장인들이 오프라인 매장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힐링, 자기계발 테마로 한 ‘워라밸’ 강좌 수강생 50% 가까이 늘어
지난 7월부터 모집을 시작한 홈플러스 문화센터 가을학기에는 저녁시간대 ‘워라밸’ 강좌 수강생이 전년 대비 47% 이상 늘었다. 요가, 필라테스 등 피트니스 강좌는 물론 드럼, 바이올린, 캘리그라피, 수채화 등 힐링, 자기계발을 테마로 한 강좌를 찾아 수강하는 직장인이 늘어난 것. 특히 온라인/모바일을 통한 평일 저녁 6시 이후 강좌 신청율은 전년 대비 120% 이상 증가했다. 온라인/모바일 기기에 익숙한 젊은 직장인들의 신규수강 신청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다양한 저녁 강좌 중에서도 2030 젊은 직장인 문센족을 공략한 이색강좌가 단연 인기다. 개인의 취향과 적성에 맞는 강좌를 찾는 고객이 늘면서 미니멀라이프 수납, 재테크, 비즈니스 스피치 등 직장인 관심분야를 주제로 한 이색 강좌들이 주목받고 있다. 일부 강좌의 경우 개설 하루 만에 등록이 조기마감 될 정도로 직장인 수강생들에게 인기를 끌고있다.

유모차 밀고 문화센터 오는 워킹맘, 워킹대디 1500명 늘었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워킹맘, 워킹대디가 아이와 함께할 수 있는 시간도 늘어났다. 평일 저녁시간대 아이와 엄마를 위한 베이비 강좌를 신청한 워킹맘은 전년 대비 25%나 증가했다. 기존에 아이와 엄마가 함께 듣는 강좌는 주로 주말에 집중돼있었지만, 눈치보지 않고 정시퇴근하는 분위기 덕분에 평일 저녁 강좌도 부담 없이 수강할 수 있게 되면서다.

아빠와 아이가 함께 듣는 주말 베이비 강좌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워라밸’ 열풍의 일환으로 육아에 동참하려는 아빠들이 늘면서 ‘아빠와 함께하는 트니트니 목욕놀이’, ‘아빠와 함께 빼빼로 만들기’ 등 관련 강좌를 지난해(700여 종)보다 30% 가까이 늘려 총 906종의 강좌를 마련했다. 주말근무 대신 유모차를 밀고 아이와 함께 문화센터로 출근하는 워킹대디는 지난해(3400여 명)보다 40%나 늘어났다.

맞벌이 워킹맘, 워킹대디 방문비중이 높은 오피스 및 주거상권 인근 점포의 경우 그 증가폭은 더욱 크다. 실제로 최근 대형마트 최초로 문화센터 수강생 1만명을 돌파한 대구 성서점의 경우 평일 저녁과 주말 베이비 강좌 비중이(52%)이 전체 평균(39%)보다 13%p 가량 높게 나타났다. 늘어난 강좌 수만큼 베이비 강좌 수강생(6374명) 또한 급증해 전체 점포 평균(1576명)보다 300%나 높게 나타났다.

7일 홈플러스 목동점 문화센터에서 엄마와 아이들이 커뮤니티 라운지를 이용하고 있다.
7일 홈플러스 목동점 문화센터에서 엄마와 아이들이 커뮤니티 라운지를 이용하고 있다.

#문화센터 물론 옥상 풋살파크 집객도…오프라인 매장으로 젊은고객 발길 끌어
평일 저녁 젊은 직장인들로 북적대는 곳은 비단 문화센터뿐 만이 아니다. 전국 13개점 홈플러스 옥상 풋살파크도 마찬가지다. 평일 저녁 퇴근 후 동료 또는 동호회 사람들끼리 풋살경기를 즐기는 직장인이 늘면서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전국 13개 지점 풋살파크 평균 대관시간 역시 7월 430시간, 8월 450시간, 9월 470시간으로 지속 증가했다. 각 지점 평균 이용객수는 7월 6460명, 8월 6750명, 9월 7050명으로, 주 52시간제 시행전인 6월 6130명에 비하면 3개월 새 15% 가량 늘었다.

관련해 홈플러스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른 ‘워라밸’ 열풍을 적극 반긴다는 입장이다. 평일 직장인 문센족과 풋살파크 이용객 증가로 2030 젊은층의 유입이 한층 늘어났기 때문. 온라인에 뺏긴 2030 고객들의 발길을 돌리는 계기가 된 셈이다. 또한 강좌나 경기를 위해 주 1~3회씩 정기적으로 대형마트를 찾는 고객들이 수업 또는 경기 후 장을 보고 쇼핑을 하는 등 자연스럽게 매출까지 발생시키고 있어 강제 휴무와 소비 부진으로 몸살을 앓고있는 대형마트에 새로운 활로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홈플러스는 앞으로도 ‘워라밸족’을 위한 컨텐츠를 다양하게 마련해 2030 직장인들과의 접점을 더욱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홈플러스 문화센터는 이번달 25일부터 겨울학기 수강생 모집을 진행한다. 홈플러스는 12월부터 2월까지 진행되는 이번 겨울학기동안 ‘워라밸’ 관련 정규강좌를 비롯해 이색강좌, 원데이 클래스 등을 확대 마련해 젊은 직장인들을 문화센터로 유도할 예정이다.

이원경 홈플러스 문화센터팀장은 “향후 주 52시간제가 보다 안정적으로 정착됨에 따라 퇴근 후 자기계발에 나서거나 취미를 즐기는 ‘직장인 문센족’이 더 늘 것으로 본다”며 “문화센터가 직장인들의 저녁시간대 놀이터가 되는 것을 넘어서 대형마트로 고객을 이끄는 ‘키 테넌트’가 될 수 있도록 트렌드와 고객 니즈에 발맞춘 다양한 수업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