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스킨푸드 매각작업 본격화…인수의향서 접수 / Skin food sales efforts are being regularized ... Acceptance of acceptance letter
[M&A] 스킨푸드 매각작업 본격화…인수의향서 접수 / Skin food sales efforts are being regularized ... Acceptance of acceptance letter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3.03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 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 관련없음.

 

기업회생절차를 진행중인 스킨푸드의 매각이 본격화 됐다. 3일 인수합병(M&A)업계에 따르면 스킨푸드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최근 매각공고를 내고 스킨푸드와 아이피어리스의 공개경쟁입찰을 개시했다.

공개입찰은 제3자 배정방식의 유상증자 및 회사채 발행 등을 통해 외부자본을 유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인수자는 유상증자로 발행하는 신주 인수 비율을 최소 50% 이상 가져가는 구조로 딜을 설계해야한다.

회생채권 금액에 미달하는 인수금액 초과분은 면제 또는 출자전환을 추진한다. 감자 등의 절차에 따라 인수자 지분을 최대한 확보하는 구조다. 인수대금으로 회생담보권 및 회생채권 일체를 변제한다. 변제금액을 초과하는 인수대금은 회사 내 유보된다. 


스킨푸드와 EY한영회계법인은 3월 14일까지 인수의향서를 접수하고 3월 18일부터 4월 5일까지 예비실사, 인수제안서 접수 및 심사 등을 거쳐 4월 말에서 5월 초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스킨푸드는 2004년 설립된 화장품 브랜드로 로드숍 1세대로 꼽힌다. 2010년에 화장품 로드숍 브랜드 매출 기준 3위 기업까지 성장했다. 그러나 2015년 이후 로드숍 화장품 시장 정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의 여파로 유동성 문제를 겪었으며 경영상황 악화됐다.

2015년 이후 최근 4년간 줄곧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2017년 말엔 유동부채가 유동자산을 169억원가량 초과하며 유동성 문제를 겪으며 지난해 10월 아이비케이(IBK)기업은행으로부터 빌린 채무 19억원의 만기를 앞두고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스킨푸드의 매각이 본격화 된 배경으로는 조윤호 대표가 법정관리인에서 해임된 것이 꼽힌다. 기업회생절차가 시작된 이후 조 대표와 가맹점주·협력회사간 갈등이 불거지자 서울회생법원은 김창권 전 한국제지 대표이사를 스킨푸드의 제3자 법정관리인으로 선임했다.

 

새 관리인으로 선임된 김창권씨는 2010~2014년 한국제지 대표이사를 지냈다. 2016년 5월부터 나노스의 법정관리인을 맡아 회생절차를 진행했다. 나노스는 같은해 10월 회생계획 인가 전 인수합병(M&A) 계약을 체결하고, 이듬해 2월 회생절차를 종결한 바 있다.


서울회생법원은 지난달 22일 새로운 법정관리인으로 김창권 전 한국제지 대표이사를  제3자 법정관리은으로 선임했다. 기업회생절차가 시작된 이후 조 대표와 가맹점주·협력회사간 갈등이 불거진데 따른 조치다.

가맹점주·유통업자·하청업자 200여명으로 구성된 스킨푸드 채권단은 지난해 조 대표를 횡령·배임 혐의로 고소했다. 특히 채권단 측은 조윤호 대표가 온라인 쇼핑몰 수익을 빼돌리고, 경영 악화 상황에도 2015년까지 매년 46억원의 급여를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스킨푸드 측은 스킨푸드와 아이피어리스의 계속기업가치를 각각 276억원, 147억원 가량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금액은 청산가치 91억원, 102억원 보다 높은 금액이다.

스킨푸드는 현재 충분한 브랜드 가치를 지닌 만큼 빠르게 사업을 정상화하고 수익구조를 개선해나갈 것으로 예상, 매각 절차는 원활히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스킨푸드 측은 "제3자 관리인 취임 직후 곧바로 매각주간사 선정과 공개매각을 추진하게 됐다”며 “스킨푸드가 충분한 브랜드 가치를 지닌 만큼 빠르게 사업을 정상화하고 수익구조를 개선해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M&A업계 일각에선 매각절차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수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프리미엄과 저가 화장품으로 국내 시장이 재편되고 있는 상황과 핼스앤뷰티 매장 중심의 시장 재편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는 게 이유다.


M&A업계 한 관계자는 "단독 로드샵 중심의 국내 화장품 매장의 매출이 전반적으로 줄고 있고, 종합 매장 등으로 시장 재편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점은 스킨푸드가 M&A를 통한 재기 가능성을 낮추는 요소가 될 수도 있다"며 "매각 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M&A] Skin food sales efforts are being regularized ... Acceptance of acceptance letter

 

 

The sale of Skin Food, which is undergoing a revival process, has started in earnest.

According to mergers and acquisitions industry on Sunday, Skyeong Accounting Corp., which sells skin food and sales, posted an announcement and launched an open competition bid for skin food and ice cream.

Public bids are made by attracting external capital through capital increase and bond issuance, which are assigned by third parties. The Indemnitor shall design a deal with a structure in which the percentage of new shares issued by paid capital increase is taken at least 50 %.

Exemptions or debt-for-equity swaps shall be made for excess of the amount of the recovery bond.

This is a structure that secures the largest amount of shares in the buyer according to procedures such as potato. Reimbursement of both the recovery right and the recovery bond with the purchase amount. Acquisitions that exceed the amount paid will be deferred to the company.

Skin Food and Eye England Accounting Corp. will receive bids by March 14, receive preliminary inspections, receive proposals, and review proposals from March 18 to April 5, and hold negotiations at the end of April.

Skin food is a cosmetics brand that was established in 2004 and is considered the first generation of road shops. In 2010, the company grew to third place based on sales of cosmetics rod shops.

Since 2015, however, the company has experienced liquidity problems due to the stagnation of the road shop cosmetics market and the aftermath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which has worsened business conditions.

In particular, the current flow liabilities exceeded the floating assets by 169 billion won at the end of 2017, and faced liquidity problems. A reason why sales of skin food have begun in earnest is that CEO Cho Yoon-ho was dismissed from the court receivership.

As conflicts arose between Cho and his business partners after the corporate rehabilitation process began, the Seoul Metropolitan Court appointed Kim Chang-kwon, former head of Korean paper, as the legal manager of Skin Food.

Kim Chang-kwon, who was appointed as the new manager, served as the representative director of Korea Paper from 2010 to 2014.

Since May 2016, he has been serving as the legal manager of Nanos and has been undergoing rehabilitation process.

Nanos signed an M&A deal before approval of a regeneration plan in October of the same year and ended the process in February of the same year. The Seoul Metropolitan Council appointed Kim Chang-kwon, former head of the Korean paper, as a third party court official on May 22.

This is due to conflicts between CEO Cho and partner companies since the company's recovery process began. Skin Food creditors, which consist of about 200 business owners, distributors and subcontractors, filed a complaint last year against Cho over embezzlement and breach of trust.

In particular, creditors argued that Cho Yoon-ho stole profits from online shopping malls and received 4.6 billion won in annual salary until 2015 despite deteriorating management.

Skin Food expects skin food to be valued at 276 billion won and 147 billion won, respectively. The amount is higher than 9.1 billion won and 10.02 billion won. It is expected that skin food will normalize its business and improve its profit structure as soon as it has sufficient brand value at the moment, and that the sales process will proceed smoothly.

Right after taking office as a third party manager, we are going to push for selection of a weekly sales manager and open sales of skin food. " said SkinFood, which will normalize its business and improve its profit structure.

However, some M&As are paying attention to the fact that the sales process may not take place smoothly. The reason is that the domestic market is being reorganized with premium and low-cost cosmetics and the market reorganization movement around the center of Halls and Beauty stores is spreading.

A representative for M&A industry said that sales of South Korean cosmetics stores that are centered on single road shops are decreasing overall and that movement of reorganization of markets is not going to be expanded towards comprehensive stores is also going to be reduc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