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스킨푸드 매각작업 본격화…인수의향서 접수
[M&A] 스킨푸드 매각작업 본격화…인수의향서 접수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2.2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 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 관련없음.

 

기업회생절차를 진행중인 스킨푸드의 매각이 본격화 됐다. 25일 인수합병(M&A)업계에 따르면 스킨푸드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이날 매각공고를 내고 스킨푸드와 아이피어리스의 공개경쟁입찰을 개시했다.

공개입찰은 제3자 배정방식의 유상증자 및 회사채 발행 등을 통해 외부자본을 유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인수자는 유상증자로 발행하는 신주 인수 비율을 최소 50% 이상 가져가는 구조로 딜을 설계해야한다.

회생채권 금액에 미달하는 인수금액 초과분은 면제 또는 출자전환을 추진한다. 감자 등의 절차에 따라 인수자 지분을 최대한 확보하는 구조다. 인수대금으로 회생담보권 및 회생채권 일체를 변제한다. 변제금액을 초과하는 인수대금은 회사 내 유보된다. 
스킨푸드와 EY한영회계법인은 3월 14일까지 인수의향서를 접수하고 3월 18일부터 4월 5일까지 예비실사, 인수제안서 접수 및 심사 등을 거쳐 4월 말에서 5월 초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스킨푸드는 2004년 설립된 화장품 브랜드로 로드숍 1세대로 꼽힌다. 2010년에 화장품 로드숍 브랜드 매출 기준 3위 기업까지 성장했다. 그러나 2015년 이후 로드숍 화장품 시장 정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의 여파로 유동성 문제를 겪었으며 경영상황 악화됐다.

2015년 이후 최근 4년간 줄곧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2017년 말엔 유동부채가 유동자산을 169억원가량 초과하며 유동성 문제를 겪으며 지난해 10월 아이비케이(IBK)기업은행으로부터 빌린 채무 19억원의 만기를 앞두고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스킨푸드의 매각이 본격화 된 배경으로는 조윤호 대표가 법정관리인에서 해임된 것이 꼽힌다. 기업회생절차가 시작된 이후 조 대표와 가맹점주·협력회사간 갈등이 불거지자 서울회생법원은 김창권 전 한국제지 대표이사를 스킨푸드의 제3자 법정관리인으로 선임했다.

 

새 관리인으로 선임된 김창권씨는 2010~2014년 한국제지 대표이사를 지냈다. 2016년 5월부터 나노스의 법정관리인을 맡아 회생절차를 진행했다. 나노스는 같은해 10월 회생계획 인가 전 인수합병(M&A) 계약을 체결하고, 이듬해 2월 회생절차를 종결한 바 있다.


서울회생법원은 지난달 22일 새로운 법정관리인으로 김창권 전 한국제지 대표이사를  제3자 법정관리은으로 선임했다. 기업회생절차가 시작된 이후 조 대표와 가맹점주·협력회사간 갈등이 불거진데 따른 조치다.

가맹점주·유통업자·하청업자 200여명으로 구성된 스킨푸드 채권단은 지난해 조 대표를 횡령·배임 혐의로 고소했다. 특히 채권단 측은 조윤호 대표가 온라인 쇼핑몰 수익을 빼돌리고, 경영 악화 상황에도 2015년까지 매년 46억원의 급여를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스킨푸드 측은 스킨푸드와 아이피어리스의 계속기업가치를 각각 276억원, 147억원 가량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금액은 청산가치 91억원, 102억원 보다 높은 금액이다.

스킨푸드는 현재 충분한 브랜드 가치를 지닌 만큼 빠르게 사업을 정상화하고 수익구조를 개선해나갈 것으로 예상, 매각 절차는 원활히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스킨푸드 측은 "제3자 관리인 취임 직후 곧바로 매각주간사 선정과 공개매각을 추진하게 됐다”며 “스킨푸드가 충분한 브랜드 가치를 지닌 만큼 빠르게 사업을 정상화하고 수익구조를 개선해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M&A업계 일각에선 매각절차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수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프리미엄과 저가 화장품으로 국내 시장이 재편되고 있는 상황과 핼스앤뷰티 매장 중심의 시장 재편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는 게 이유다.


M&A업계 한 관계자는 "단독 로드샵 중심의 국내 화장품 매장의 매출이 전반적으로 줄고 있고, 종합 매장 등으로 시장 재편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점은 스킨푸드가 M&A를 통한 재기 가능성을 낮추는 요소가 될 수도 있다"며 "매각 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