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인권․윤리경영 실천으로 갑질 근절 나선다
캠코, 인권․윤리경영 실천으로 갑질 근절 나선다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1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캠코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권남주 캠코 부사장(사진 가운데)이 김미애 법무법인 한올 대표 변호사(사진 왼쪽)와 '갑질 피해 회복․지원을 위한 법률 상담 업무협약'을, 원형은 부산인권상담센터장(사진 오른쪽)과 '갑질 피해 회복․지원을 위한 심리 상담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캠코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권남주 캠코 부사장(사진 가운데)이 김미애 법무법인 한올 대표 변호사(사진 왼쪽)와 '갑질 피해 회복․지원을 위한 법률 상담 업무협약'을, 원형은 부산인권상담센터장(사진 오른쪽)과 '갑질 피해 회복․지원을 위한 심리 상담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지난 1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법무법인 한올(대표 김미애 변호사)과 '갑질 피해 회복․지원을 위한 법률 상담 업무협약'을, 부산인권상담센터(센터장 원형은)와 '갑질 피해 회복․지원을 위한 심리 상담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했다.

이날 2건의 업무협약은 올해 2월 발표된 정부의 ‘공공분야 갑질 근절을 위한 가이드라인’에 따라 갑질 행위 피해자 보호․구제를 위한 법률 지원․심리 상담 체계를 구축하고 갑질 행위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대내외 갑질 행위에 대한 법률자문, 소송 등 법률서비스 △비밀보장과 재발방지를 위한 갑질 피해자․신고자․가해자 개별 심리상담 등에서 상호 협력할 예정이며, 법률 및 심리 상담 비용은 캠코가 지원한다.

권남주 캠코 부사장은 “금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공공분야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갑질 피해자에 대한 보호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캠코는 앞으로도 갑질 근절을 위한 조직 문화 조성 등 인권․윤리경영 실천을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미애 법무법인 한올 대표 변호사는 “법무법인 한올은 평소 여성․아동․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인권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우리 사회에서 갑질이 근절되기를 바라고, 그 출발이 캠코가 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원형은 부산인권상담센터장은 “지역사회 인권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이 사회적 역할로 결실을 맺게 되어 보람을 느낀다”며 “캠코를 비롯한 공공기관의 선도적 갑질 근절 노력이 지역사회로 확산되어 인권 보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개선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지난해 캠코 홈페이지 내 윤리경영 사이트에 갑질 피해 신고센터를 신설하고 국․공유지 개발사업 현장에 인권보호 강화를 위한 청렴․인권 신고함을 설치․운영하는 등 갑질 방지 및 예방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전 임직원이 갑질 요인 자체 점검, 사업별 이해관계자 간담회 등을 통해 갑질 근절 문화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