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Analysis] 탈 것, 그 이상의 가치를 만든다 '바이코레' / 'BYKORE' which makes it worth more than a ride.
[Company Analysis] 탈 것, 그 이상의 가치를 만든다 '바이코레' / 'BYKORE' which makes it worth more than a ride.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9.05.2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성 높인 중저가 자전거 시장 열어, 1위 자전거 종합쇼핑몰 '고르고타고' 운영

[편집자주]서울시의 산업진흥 및 중소기업 육성 정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설립된 서울산업진흥원(SBA)의 다양한 지원사업들이 관내 중소 스타트업들의 인큐베이팅 역할을 톡톡히 하며 주목받고 있다. 좋은 일자리 창출을 핵심 목표로 창업, 유통, 교육, 콘텐츠, 특허, R&D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의 지원사업들은 중소 스타트업들이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서울산업진흥원(SBA)과 디지털 경제신문 ‘비즈니스리포트’는 SBA의 지원사업 수혜를 통해서 성공한 많은 중소 스타트업들의 성공스토리를 기획특집기사로 연재한다.

바이코레 박정민 대표.
바이코레 박정민 대표.

고가의 해외 자전거 브랜드들이 국내 시장에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가격 부담을 확 줄인 중저가 자전거로 단숨에 국내 클래식자전거와 커스터마이징 자전거 시장에서 자타공인 1위 브랜드로 급성장한 토종 자전거 기업이 있다. 미래에도 사장되지 않고 지속적인 성장할 수 있는 자전거 산업의 가능성을 보고 박정민 대표가 지난 2010년 설립한 (주)바이코레가 그 주인공이다.

#국내 생산 시설 기반...대중성 높인 중저가 시장 공략
박정민 대표는 창업 초기 아날로그적인 탈 것에 집중해 ‘아나비(Analogue Vehicle)’라는 이름의 사명과 브랜드명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단숨에 국내 클래식자전거와 커스터마이징 자전거 시장에서 자타공인 1위에 올랐지만, 전체 시장규모가 작아서 회사를 키우기에는 맞지 않다고 판단하고 추가 브랜드를 론칭해 카테고리를 넓혀 나갔다. 

특히 국내외 다수의 자전거 제조사들이 고가 제품 개발 및 생산에만 전념했던 것과 달리, 가격의 부담을 낮췄지만 내구성과 우수한 디자인을 갖춘 자전거 개발에 주력하며 자전거를 처음 접하는 초보자들은 물론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품질 좋은 자전거 브랜드이자 회사로 자리매김했다.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바이코레 생산시설.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바이코레 생산시설.

#자전거 온라인 유통채널을 열다
바이코레가 짧은 기간동안 국내 자전거인들에게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를 확실하게 쌓으며 성장할 수 있던 배경에는 자사의 자전거 종합 온라인 쇼핑몰 '고르고타고'의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고르고타고'는 론칭 당시 다른 온라인 매장과 비교해 최소한 하루 이상 빠른 배송과 제품의 파손율을 혁신적으로 줄인 택배 전용박스를 필두로 소비자들에게 "자전거를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도 있구나"란 인식을 갖게 했다. 바이코레의 고르고타고 쇼핑몰을 통한 온라인 배송시스템은 향후 자전거 업계의 다수의 경쟁사들도 벤칭마킹할 정도로 혁신적인 시도였다.

 박 대표는 "고객이 온라인으로 자전거를 구매할 때 가장 크게 고민하는 부분이 빠른 배송과 안전한 배송이다"라며 "'고르고타고가 이부분에서 자전거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켰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전문적인 홍보마케팅 전략
'스카이캐슬 자전거', '별에서 온 그대 자전거', '김수현 자전거', '김태희 자전거', '다니엘헤니자전거', '공유 자전거', 'Guess 자전거' 등 온라인이나 SNS에서 유명세를 탔던 다수의 자전거들이 바이코레의 상품이다. 바이코레는 각각의 브랜드마다 확실한 컨셉을 지닌 아나비, 케이던스, 로타지오네, 벨로코, 아드레날린 등을 선보이고 있는데 이 모든 브랜드의 상품들을 국내 광고대행 분야에서 유수한 경력을 지닌 마케팅솔루션 회사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공격적으로 홍보마케팅 전략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국내 다양한 자전거 커뮤니티 및 외국인 동호회의 온.오프라인 행사도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고객들의 브랜드 충성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바이코레의 통합브랜드 DOMARS.
바이코레의 통합브랜드 DOMARS.

#All that ride, "탈 것 그 이상의 가치를 만든다"
바이코레는 지난해 6월 브랜드 홍보마케팅에 집중해 전략적 사업을 전개하고자 자사의 개별 브랜드를 통합한 Domination Of Mars의 약자인  'DOMARS' 브랜드를 론칭했다. 올해는 기존 도마스 자전거 17차종을 20차종으로 라인업을 확장할 예정이며, 전동킥보드 3차종, 카약 2개 차종을 추가 론칭할 계획이다.

박 대표는 "서른 살에 기획해 시작한 사업이 내년이면 10년차가 된다. 지금까지 실행이 늦어진 것은 있어도 실행하지 않은 것은 없다."라며 "All that ride, 탈 수 있는 모든 것을 제조 유통하는 회사를 목표로 달려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ompany Analysis] 'BYKORE' which makes it worth more than a ride

 

 

A variety of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dustrial Promotion Agency (SBA), which was established to effectively implemen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policies to promote the industry and nurtur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re drawing keen attention as they play a role of incubating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in the government.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stitute for Industrial Promotion, which provides various services such as start-ups, distribution, education, content, patents and R&D with a key goal of creating good jobs, are viewed as laying the groundwork for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to leap into "stronger companies." In response, the SBA and the digital economic newspaper Business Report will publish a series of special articles on the success stories of many small and medium start-ups that have succeeded through the benefits of SBA support projects.

 

While high-priced foreign bicycle brands are competing in the local market, there is a homegrown bicycle company that has rapidly grown into the No. 1 brand, which is a self-taught person, in the domestic classic bicycle and customizing bicycle market with low and mid-priced bicycles that have drastically reduced the price burden. Park Jung-min founded BYKORE  in 2010, through the bicycle industry in  view of the potential for sustainable growth.

# Based on domestic production facilities...Targeting the medium- and low-priced market with increased public appeal
Park Jung-min focused on analog rides in the early days of his start-up, launching the business with a mission and brand name named "Analogue Vehicle." Although it was ranked No. 1 in Korea's classic bicycle and customizing bicycle market, it decided that the overall market size was small and that it was not suitable for raising the company, and launched additional brands to expand the category.

In particular, unlike many domestic and foreign bicycle manufacturers that devoted themselves to the development and production of high-priced products, the company has established itself as a quality bicycle brand and company that represents Korea not only among beginners but also among experts, focusing on the development of bicycles with durability and superior design, although it has lowered the price burden.

#Open the online distribution channel for bicycles
Behind BYKORE's short-term growth in brand awareness and trust among Korean bicyclists is the role of its bike-comprehensive online shopping mall "Gorgotago." Gorgotago has given consumers the impression that they can buy bicycles online, with at least one day of fast delivery and innovatively reducing the breakage rate of their products compared to other online. The online delivery system through Bykore's Gorgotago shopping mall has been such an innovative attempt that many competitors in the bicycle industry will also benchmark in the future.

``The biggest concern for customers when they buy bicycles online is fast delivery and safe delivery,'' Park said. ``It seems that Gorgo has met the needs of bicycle consumers here.''

#Professional PR marketing strategy
Many bicycles that have gained fame online or on social networks such as "Sky Castle Bicycles," "My Bicycle from the Star," "Kim Soo-hyun Bicycles," "Kim Tae-hee Bicycles," "Daniel Henney Bicycles," "Shared Bicycles" and "Guess Bicycles" are products of the BYKORE. BYKORE is presenting Anabi, Caidens, Rotazione, Veloco and Adrenaline, each with a solid concept, all of which are aggressively pursuing promotional marketing strategies through strategic partnerships with a marketing solution company with a distinguished career in the local advertising agency.

In addition, various bicycle communities in Korea and foreigners' club. It is also actively supporting offline events and increasing brand loyalty among customers.

#All that ride, "make more than just a ride."
In June last year, BYKORE launched the "DOMARS" brand, an acronym for Domination Of Mars, which incorporates its individual brands in a bid to focus on brand promotion marketing and develop strategic businesses. This year, the company will expand its lineup to 20 models of the existing 17 Dormas bike models, while it plans to launch an additional three electric kickboards and two kayaks.

The project, which was organized and started at the age of 30, will be in its 10th year next year, Park said. There's been a delay in the execution so far, but there's nothing that hasn't been done," he said. "All that ride, I'm going to run to a company that manufactures and distributes everything you can.He expressed his ambit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