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Analysis] 보드게임놀이로 즐기는 책읽기 '스토리메이커' / delightful book that meets by board game 'STORY MAKER'
[Company Analysis] 보드게임놀이로 즐기는 책읽기 '스토리메이커' / delightful book that meets by board game 'STORY MAKER'
  • 이승진 기자
  • 승인 2019.06.1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과 보드게임 스토리의 유기적 연계, 디지털기술 접목된 창의융합적인 작품

[편집자주]서울시의 산업진흥 및 중소기업 육성 정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설립된 서울산업진흥원(SBA)의 다양한 지원사업들이 관내 중소 스타트업들의 인큐베이팅 역할을 톡톡히 하며 주목받고 있다. 좋은 일자리 창출을 핵심 목표로 창업, 유통, 교육, 콘텐츠, 특허, R&D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의 지원사업들은 중소 스타트업들이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서울산업진흥원(SBA)과 디지털 경제신문 ‘비즈니스리포트’는 SBA의 지원사업 수혜를 통해서 성공한 많은 중소 스타트업들의 성공스토리를 기획특집기사로 연재한다.

이미옥 (주)스토리메이커 대표.(사진제공=스토리메이커)
이미옥 (주)스토리메이커 대표.(사진제공=스토리메이커)

디지털 문화의 확대로 아이들이 책과 함께 하는 시간이 현격하게 줄고 있는 가운데, 통통 튀는 아이디어로 기획된 입체적인 스토리 보드게임을 통해 아이들에게 독서와 책의 즐거움을 다시 돌려주고 있는 스타트업이 있다. 등단 작가 출신의 이미옥 대표가 지난 2014년 설립한 교육용 보드게임 및 교구재, 출판 전문기업 (주)스토리메이커다.

#아이들아 "책하고 놀자"
스토리메이커의 이미옥 대표는 조선일보 신춘문예에서 동시로 등단한 동시인이자, 창작과비평사의 좋은어린이책 대상을 받은 동화작가이기도 하다. 이 대표는 등단 단가로서 활동하면서 최근 스마트폰에 대부분의 일상을 뺏겨 책이 주는 즐거움을 잃어버린 아이들을 보고 어떻게 하면 이들에게 책의 즐거움을 다시 찾아줄 수 있을까 고민했다. 이에 아이들이 책과 친해지기 위해서는무엇보다 즐거운 놀이를 통해서 접근해야 한다는 판단 아래 책 속의 내용을 보다 입체적인 경험을 통해 전달해줄 수 있는 '책과 친해지는 스토리 보드게임 시리즈'를 개발했다. ‘책과 친해지는 보드게임 시리즈’는 단순히 책과 보드게임의 합이 아니라, 책과 보드게임의 스토리가 유기적으로 잘 연계되고 디지털기술이 접목된 창의융합적인 제품군이라는 것이 이 대표의 설명이다.

가장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우선 '돼지김밥 보드게임'을 들 수 있다. 채인선 작가의 그림책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원작 내용을 토대로 한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돕는 편식예방 보드게임이다. '동시팝 캔디/쿠키 보드게임'은 동시집을 통해 다양한 정서와 언어표현을 배우고, 동시의 그림카드를 연결해 이야기를 만들면서 언어표현력과 창의력을 키워주는 스토리창작 보드게임이다. 이 작품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착한게임 부문을 수상했다.'누구지? 보드게임'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착한게임 부문을 수상한 작품으로 그림책 '누구지?' 내용을 기반으로 해 가족 또는 친구들에게 사랑/감사/칭찬을 표현하면서 인성발달을 도와주는 감성교감 보드게임이다.

스토리메이커 주요 작품들.(사진제공=스토리메이커)
스토리메이커 주요 작품들.(사진제공=스토리메이커)

이 대표는 "'책과 친해지는 스토리 보드게임 시리즈는 책의 스토리를 통한 교육 연계활동이 우수하며, 이를 통해 수학적 접근이 대부분인 일반 보드게임에 비해 문학적인 창의성, 표현력, 논리력, 공감능력 향상에 차별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폭발적이기보다는 의미있는 꾸준한 성장
스토리메이커는 책 시장이 전체적으로 침체된 상황에서도 높은 성장률은 아니지만 꾸준한 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연이어 대외 기관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지난해 12월에는 동시팝 캔디/쿠키 보드게임'과 '누구지? 보드게임'이 문화체육부장관상을 수상한 것에 이어 올해 2월에는 '파고파고 보드게임'이 대한민국 토이어워드 우수완구상(교육완구부문)을 수상했다. 아울러 상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서울산업진흥원의 서울어워드 우수상품에 ‘책과 친해지는 보드게임 시리즈’ 전 작품이 선정됐다.

스토리메이커는 도서관과의 연계를 통한 전시회 등을 개최하며 아이들과 학부모들과의 접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 4월 약 한 달간 서울도서관에서 개최된 ‘책과 친해지는 오감체험 보드게임’ 전시회는 스토리메이커의 보드게임들을 직접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장(場)으로 구성됐다. 보드게임 체험 외에도 다양한 시화전 및 스토리북 원화전이 진행되며 아이들과 학부모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지난 4월 서울도서관에서 열린 ‘책과 친해지는 오감체험 보드게임’ 전시회. 이미옥 대표가 아이들에게 전시된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스토리메이커)
지난 4월 서울도서관에서 열린 ‘책과 친해지는 오감체험 보드게임’ 전시회. 이미옥 대표가 아이들에게 전시된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스토리메이커)

‘책과 친해지는 스토리 보드게임’ 전 제품은 현재 네이버 쇼핑, G마켓, 옥션, 쿠팡, 위메프, 11번가, 인터파크, 티처몰 등 온라인몰에서 판매 중이며, 서울시민청 지하의 아이마켓서울유 시민청점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한국 넘어서 글로벌 교육컨텐츠 회사로 성장할 것
스토리메이커는 올해 보다 많은 아이들과 소비자들과 만나기 위해서 유통채널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한국을 넘어서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현재 동남아 지역 및 북미 지역의 유통 채널 업체들과도 협의 중에 있다.

이 대표는  "세계적인 교육 콘텐츠와 책, 책과 친해지는 보드게임 그리고 캐릭터를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 향후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교육 콘텐츠 회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ompany Analysis] delightful book that meets by board game 'STORY MAKER'

 

이미옥 (주)스토리메이커 대표.(사진제공=스토리메이커)
이미옥 (주)스토리메이커 대표.(사진제공=스토리메이커)

A variety of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dustrial Promotion Agency (SBA), which was established to effectively implemen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policies to promote the industry and nurtur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re drawing keen attention as they play a role of incubating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in the government.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stitute for Industrial Promotion, which provides various services such as start-ups, distribution, education, content, patents and R&D with a key goal of creating good jobs, are viewed as laying the groundwork for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to leap into "stronger companies." In response, the SBA and the digital economic newspaper Business Report will publish a series of special articles on the success stories of many small and medium start-ups that have succeeded through the benefits of SBA support projects.

 

With the expansion of digital culture dramatically reducing the amount of time children spend with books, there is a startup that is returning children's reading and book enjoyment through a three-dimensional story board game designed with pop ideas. Lee Mi-ok, a former writer and former CEO of a publishing company storymaker founded in 2014 as a board game and parish material for education and a story maker specializing in publishing.

# Children, let's play with the book.
Lee Mi-ok, the CEO of the storymaker, is a contemporary of the Chosun Ilbo's "New Chun Literary Art" and a fairy tale writer who won the grand prize for creative and non-criticized children's books. While working as a member of the climbing team, Lee recently saw children who lost most of their daily lives to smartphones and lost the joy the books gave, and wondered how to bring them back the joy of the books. In order for children to get closer to books, they decided that they needed to access them through funnier games than anything else, and developed a "story board game series" that allows them to communicate the contents of the book through a more three-dimensional experience. Lee explains that the "board game series that gets close to books" is not just a sum of books and board games, but a creative and convergence product line whose stories are organically well-connected and digital technologies are combined.

One of the most representative works is "Piggy Gimbap Board Games." This is a board game to help create healthy eating habits based on the original story of Chae In-sun's picture book, "Why Gimbap Becomes Gimbap?"

The "Dynamic Pop Candy/Cooky Board Games" is a story-creating board game that learns a variety of emotions and language expressions through simultaneous collections, and develops language representation and creativity by connecting drawing cards from the same poem to create a story. It won the Good Game category for th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Who? Board Games" is also a board game for emotional vice-principal who helps develop personality while expressing love/thank you/congratulations to family members or friends based on the picture book "Who is Who?" which won the prize for Good Game by th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he story board game series, which gets close to books, has excellent educational linkage activities through the book's story, and through this, there are differences in enhancing literary creativity, expression, logic and empathy compared to general board games, where most of the mathematical approaches are made.``It's a lot

#Something steady growth rather than explosive
Storymakers are continuing to grow steadily, though not at a high rate, even when the book market as a whole is depressed.
In particular, it has achieved success in winning prizes from foreign institutions one after another. In December last year, the simultaneous pop candy/cooky board game and who? Following the "Board Games" award of Minister of Education, the "Pago Pago" board game won the "Educational Toy Award" in February this year. In addition, in recognition of the excellence of the product, the entire "Board Games Series," which makes friends with books, was selected as the Seoul Institute for Industrial Promotion's excellent products in Seoul.

Storymakers are continuing to expand their contacts with children and parents by holding exhibitions through links to local libraries. The "Ogam Experience Board Games" exhibition, which was held at the Seoul Library for about a month in April, consists of a venue where you can experience the storymaker's board games with your own five senses. In addition to the board game experience, a variety of poetry exhibitions and storybook won-won exhibitions have been held, drawing high approval from children and parents.

The entire product of "Story Board Games Becoming Friendly with Books" is currently on sale at online malls such as Naver Shopping, G-Market, Auction, Coupang, WeMep, 11th Street, Interpark and Titzer Mall, and can also be seen at the I-Market Seoul U.S. Citizens' Hall's offline stores in the basement of Seoul City Hall.

#We will move beyond Korea to become a global educational content company
Storymakers are making all-out efforts to expand distribution channels to meet more children and consumers this year. In particular, it is currently in talks with distribution channel companies in Southeast Asia and North America to expand beyond Korea into overseas markets.

Lee said, "We are trying to create global educational content, books, board games and characters that make friends with books. In the future, I will become a globally recognized educational content company as well as Korea.He expressed his ambit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