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JB금융, 강소 금융그룹 도약 다짐 김기홍 회장 "비은행 M&A 추진" / [M&A] Chairman Kim Ki-hong of JB Financial Group and Kang So Financial Group is committed to take off as a non-banking M&A promotion.
[M&A] JB금융, 강소 금융그룹 도약 다짐 김기홍 회장 "비은행 M&A 추진" / [M&A] Chairman Kim Ki-hong of JB Financial Group and Kang So Financial Group is committed to take off as a non-banking M&A promotion.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7.1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진출을 적극적으로 꾀했던 지방 금융사 JB금융지주(이하 JB금융)가 강소 금융그룹으로 성장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JB금융은 전북은행과 광주은행, JB우리캐피탈, JB자산운용을 두고 있는 지방금융사다.

16일 인수합병(M&A) 업계에 따르면 김기홍 JB금융 회장은 취임 100일을 맞아 지난 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경영전략을 밝혔다. 경영전략은 M&A 등을 통해 젊고 강한 금융기업이 된다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내실경영 강화·책임경영 실천·디지털 역량 제고·신(新)기업문화 정착 등 4대 중점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이후 내실 경영을 강조해왔다. 지주사를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하고, 인원도 30%가량 감축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는 “불필요한 경비는 대폭 절감하고 영업력을 강화해 수익률을 최대화할 것”이라며 “JB금융을 지방에 있는 금융그룹 중에서도 가장 효율적이고 수익성 높은, 작지만 강한 금융그룹으로 만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JB금융은 재무건전성 목표를 최우선으로 두고 지속가능한 수익성 기반이 확보되는 대로 비은행 금융사의 인수합병(M&A)도 모색한다.

김 회장은 "그동안 보통주 자본비율(9.5%)을 맞추는 등 재무건전성을 확보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세웠고, 조기에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주자본비율을 달성하고 지속 가능한 수익 기반을 확보한다면 국내 비은행 금융사의 인수합병을 추진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JB금융은 국내 뿐 아니라 캄보디아, 미얀마,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은행, 비은행 금융사 M&A도 관심을 갖고 있다.

김 회장은 “캄보디아와 미얀마에서 영업 확대를 위해 M&A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며 “베트남에서도 캐피탈 사업 기회를 찾겠다”고 말했다. 해당 지역들은 이미 JB금융이 진출해 있는 곳으로 사업성과가 좋고, 어느 정도의 네트워크도 구축된 지역이다.

김 회장은 M&A 추진과 함께 현재 국내 사업의 수익성 개선 작업에도 나설 예정이다. 일단 총자산순이익률(ROA) 자기자본이익률(ROE) 수익성 지표를 JB금융의 최대 전략목표로 설정, 자회사인 전북은행 및 광주은행은 서울 및 수도권 보다는 연고지 영업 기반을 강화한다.

김 회장은 "올해 중으로 광주은행의 신규 점포 4개를, 전북은행의 신규 점포 3개를 추가로 낼 계획"이라며 "재무건전성 확대와 동시에 주주가치 제고에도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JB금융은 강소금융그룹 도약을 위해 디지털 역량 강화에 나설 예정이다. 오픈뱅킹플랫폼(OBP) 비즈니스의 사전 준비단계가 완료됨에 따라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 김 회장은 "미래 금융 트렌드에 부응하고 투자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디지털 경쟁력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M&A] Chairman Kim Ki-hong of JB Financial Group and Kang So Financial Group is committed to take off as a non-banking M&A promotion.

 

 

JB Financial Group, a local financial company that actively sought to advance into the Seoul metropolitan area, started its growth as a strong financial group. JB Financial is a local financial company with Jeonbuk Bank, Kwangju Bank, JB Woori Capital and JB Asset Management.


According to M&A industries on the 16th, JB Financial Chairman Kim Ki-hong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9th to mark his 100th day in office and announced his future management strategy. Its management strategy calls for becoming a young and strong financial company through M&A. To that end, the company plans to pursue four major strategies: strengthening internal management, implementing responsible management, enhancing digital capabilities, and establishing a new corporate culture.


Since taking office in April, Kim has stressed internal management. This is why the company has been reorganized to reduce the number of holding companies from 15 to 4 headquarters and cut the number of employees by 30 percent. The goal is to make JB Financial the most efficient, profitable, but strong financial group among financial groups in the provinces, he said, adding that the government will drastically cut unnecessary expenses and strengthen its business power.

JB Financial will also seek mergers and acquisitions of non-banking financial firms as soon as a sustainable profitability base is secured, with its financial soundness target at the top of the agenda.

"We have set the top goal of securing financial soundness by meeting the capital ratio of common stocks (9.5 percent), and we expect to achieve the goal early," Kim said. "If we achieve the share ratio and secure a sustainable profit base, we can pursue mergers and acquisitions of non-banking financial companies in Korea."

JB Financial is not only interested in Korea, but also in Southeast Asian countries such as Cambodia, Myanmar and Vietnam, as well as banks and non-bank financial firms M&A.

"We are considering pushing for M&A in order to expand our operations in Cambodia and Myanmar," Kim said. "We will also look for opportunities for capital business in Vietnam." These are areas where JB Financial already has good business performance and some network has been established.

Along with the M&A drive, Kim will also work on improving the profitability of his current domestic business. First of all, the ROA (RoA) Return on Equity (ROE) Profitability Index will be set as the JB Financial's biggest strategic objective, and its subsidiaries Jeonbuk Bank and Kwangju Bank will strengthen their base of operations in the joint venture rather than in Seoul and the metropolitan area.

"We are planning to open four new branches of Kwangju Bank and three more of Jeonbuk Bank within this year," Kim said. "We are planning to increase shareholder value at the same time as we expand our financial health."

Meanwhile, JB Financial is set to step up its digital capabilities to take over the Kangso Financial Group. As preparation for open banking platform (OBP) business is completed in advance, it is going to carry out full-scale projects with Jeonbuk Bank and Kwangju Bank at the center. "We will actively step up efforts to strengthen digital competitiveness in a way that will meet future financial trends and maximize investment efficiency," said Chairman 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