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AIG손보, M&A 보험시장 공략…진술·보증 보험 판매 본격화 / [M&A] AIG Damage Insurance, M&A Insurance Market Target...Full-scale sales of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M&A] AIG손보, M&A 보험시장 공략…진술·보증 보험 판매 본격화 / [M&A] AIG Damage Insurance, M&A Insurance Market Target...Full-scale sales of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8.1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AIG손해보험이 인수합병(M&A) 관련 보험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M&A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사모펀드, 기관 및 전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진술·보증 보험 판매 형태로 진행된다. 진술·보증 보험은 기업 M&A 시 거래 주체인 매도인과 매수인의 잠재적 위험을 포괄적으로 담보하는 상품이다. 업계에선 'M&A 보험'이라고 불린다.


진술·보증 보험은 계약서 상의 재무제표, 세금, 고용 등 다양한 측면에서 잘못된 진술 및 보증을 폭넓게 보장하는 게 특징이다. 가입보험료 및 보상한도는 거래 규모에 따라 결정되지만 일반적으로 최대 보상한도는 1000억원 정도다.


AIG손보는 지난 5월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창업투자회사의 창업벤처 전문 사모펀드 설립이 허용되면서 M&A 시장에서 사모펀드의 역할과 진술 및 보증 보험의 니즈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선제적인 대응에 나선 바 있다.
인수심사 과정에서 고도의 전문성과 경험이 요구되고, 고액의 보험청구액을 감당할 지급여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국내에서 진술 및 보증 보험을 다루는 보험사는 현재 소수에 불과하다.


AIG의 지난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데이터에 따르면 글로벌 진술 및 보증 보험은 5개의 증권 중 1개 꼴로 보험금 청구가 발생할 정도로 활용도가 매우 높은 상품이다. M&A 딜 규모 기준으로 미화 5억달러 이상 10억달러 이하의 보험 계약 중에서는 무려 26%나 보험금 청구가 발생했다.

아태지역 기준 2016년에는 7개 증권 중 1개 꼴로 보험금 청구가 발생한 바 있다. 보험금의 지급 규모도 성장했다. 1000만달러 이상의 보험금이 청구된 대형 클레임이 8%에서 15%로 약 2배 증가했고, 지급된 평균 보험금은 1900만달러를 기록했다.

AIG손보는 최근 M&A 시장에서 진술·보증 보험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시장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AIG손보 측은 "전세계에 전문화된 언더라이팅 및 손해사정 팀과 빠르고 효과적으로 M&A 거래에 대한 인수심사를 진행하고 있어 투자금 회수와 엑시트를 전제로 하는 사모펀드의 경우 장기간 지속될 수 있는 법적 리스크를 줄여주고 안정적인 엑시트에 진술 및 보증 보험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진술 및 보증 보험에 대한 AIG만의 독보적인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M&A 거래 참가자들이 성공적으로 딜을 완료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IG손보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사모펀드와 시장의 변화 그리고 진술 및 보증 보험의 다양한 활용 사례에 대해 소개하는 세미나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한국 사모펀드 시장 전망에 대해 발표한 최원표 베인앤컴퍼니 파트너는 “지난해 한국의 M&A 시장 전체 규모가 330억달러(약 39조원)를 기록하며 반등했는데, 이 중 사모펀드의 딜 규모가 43%를 차지한다”며 “국내 사모펀드가 지난 해 전체 사모펀드 딜 금액에서 무려 54%를 차지, 절반을 넘어섰다는 것도 눈여겨 볼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철민 VIG 파트너스 대표도 “최근 사모펀드 시장의 트렌드는 다양화된 역할로 기업 성장을 지원한다는 점”이라며 “대기업 중심의 딜이여전히 지속되지만, 중견 기업을 인수해 기업 가치를 향상시켜 매각하거나 젊은 창업자들의 기업에 소수 지분으로 투자해 해외 진출이나 기업공개(IPO)를 돕는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M&A] AIG Damage Insurance, M&A Insurance Market Target...Full-scale sales of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AIG Insurance said Wednesday that it will tap into the M&A-related insurance market. It will be conducted in the form of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sales to private equity funds, institutions and professional investors who are leading the M&A market.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is a product that comprehensively guarantees the potential risks of sellers and buyers who are the main players of transactions in an entity's M&A. Industries call it 'M&A Insurance'.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broadly guarantees wrong statements and guarantees in a variety of aspects, including financial statements, taxes and employment, on the contract. The subscription insurance premium and compensation limit are determined by the size of the transaction, but the maximum compensation limit is generally around 100 billion won.



AIG Financial Group took a preemptive action in May as the revised Capital Market Act allowed start-up investment firms to set up private equity funds specializing in start-up ventures, which is expected to further expand the role of private equity funds and the need for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in the M&A market.
There are currently only a handful of insurers dealing with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in Korea, as high-level expertise and experience are required in the process of the acquisition review, and they need the solvency to cover the high amount of insurance claims.



According to AIG's data from the Asia-Pacific region last year, global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is a highly leveraged product, with one out of five securities being charged with insurance. Among insurance contracts worth more than $500 million and less than $1 billion based on the size of the M&A deal, as much as 26 percent of insurance claims were made.


In 2016, one out of seven securities in the Asia-Pacific region had claims for insurance. The amount of insurance payments has also grown. Large claims charged more than $10 million have nearly doubled from 8 percent to 15 percent, with the average amount paid hitting $19 million.


AIG is planning to take aggressive market tactics as interest in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has been increasing in M&A markets recently.
AIG Sonbo said, "We are conducting a quick and effective takeover review of M&A transactions with our specialized underwriting and damage assessment teams around the world, so that private equity funds based on the premise of investment recovery and exiting will be able to reduce long-term legal risks and efficiently utilize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on stable exits," and that the participants will be able to successfully complete the transaction based on AIG's unique experience and expertise in insurance policies.


Meanwhile, AIG has recently hosted a seminar on the rapidly growing private equity fund, market changes and various use cases of statement and guarantee insurance.


"The total size of the M&A market in Korea rebounded to $33 billion last year, accounting for 43 percent of the total transactions made by private equity funds," said Choi Won-pyo, a Bain & Company partner who announced the outlook for the Korean private equity fund market at the time.


"The recent trend in the private equity fund market is that it supports corporate growth with diverse roles," said Lee Chul-min, CEO of VIG Partners. "Although large business-oriented deals still persist, it also takes over mid-sized companies to sell them by improving their corporate value or investing in companies of young startups with a small stake in them to build partnerships to advance into foreign markets or help them open up to IPO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