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효성그룹, 탄소섬유 분야 2028년까지 1조원 투자... ‘글로벌 TOP 3’ 진입 목표/ Hyosung to invest 1 trillion won in carbon fiber by 2028. Goal of entry to 'Global TOP 3'
[Focus] 효성그룹, 탄소섬유 분야 2028년까지 1조원 투자... ‘글로벌 TOP 3’ 진입 목표/ Hyosung to invest 1 trillion won in carbon fiber by 2028. Goal of entry to 'Global TOP 3'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8.2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전경.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전경.

효성그룹이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글로벌 TOP3 탄소섬유 기업으로 도약한다.

효성은 지난 20일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에서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을 열고 이 같이 포부를 밝혔다.

이에 따라 효성은 오는 2028년까지 탄소섬유 산업에 총 1조원을 투자해 현재 연산 2000톤 규모(1개 라인)인 생산규모를 연산 24,000톤(10개 라인)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단일규모로는 세계 최대규모이다. 현재 1차 증설이 진행 중으로 오는 2020년 1월 연산 2000톤 규모의 탄소섬유 공장을 완공하고, 2월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2028년까지 10개 라인 증설이 끝나면 효성의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2019년 현재 11위(2%)에서 글로벌 Top 3위(10%)로 올라서게 된다. 고용도 현재 400명 수준에서 대폭 늘어나 2028년까지 2300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 효성과 전라북도, 전주시 등 정부∙지자체 간 ‘신규 증설 및 투자지원을 위한 투자 협약식’과 △ 산업통상자원부와 효성, 일진복합소재, KAI 등 탄소소재 관련 기업 간 공동 테스트 등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얼라이언스 MOU 체결식’이 있었다.

#탄소섬유, 철보다 가볍지만 10배 강한 ‘미래 산업의 쌀’
탄소섬유는 자동차용 내외장재, 건축용 보강재에서부터 스포츠레저 분야, 우주항공 등 첨단 미래산업에 이르기까지 철이 사용되는 모든 산업에 적용될 수 있는 '꿈의 신소재'이다. 철에 비해 무게는 4분의 1이지만 10배의 강도와 7배의 탄성을 갖고 있다. 내부식성, 전도성, 내열성이 훨씬 뛰어나 '미래산업의 쌀'이라고 불린다.

항공, 우주, 방산 등에 사용되는 소재인 만큼 전략물자로서 기술이전이 쉽지 않고, 독자적인 개발도 어려워 세계적으로 기술보유국이 손에 꼽을 정도다. 효성은 2011년 전라북도와 전주시, 한국탄소융합기술원 등과 협업을 통해 국내기업으로는 최초로 독자기술을 바탕으로 탄소섬유인 ‘탄섬(TANSOME®)’ 개발에 성공, 2013년부터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일본, 미국, 독일에 이어 세계 4번째 개발이다.

#수소산업 등 후방산업 확장성 무궁무진
탄소섬유는 수소경제 시대의 핵심소재로도 꼽히고 있다.

정부는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해 전·후방 경제적·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수소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약 1,800대 수준이던 수소차를 2022년까지 약 8만1천대, 2040년에는 약 620만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수소차는 차량을 경량화해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여주는 미래 친환경 자동차로 주목 받고 있다.

탄소섬유는 수소차 수소연료탱크의 핵심 소재로 수소 에너지의 안전한 저장과 수송, 이용에 반드시 필요하다. 수소연료탱크는 플라스틱 재질 원통형 용기로, 여기에 탄소섬유를 감아 강도와 안정성을 높인다. 탄소섬유는 가벼우면서도 일반 공기보다 수 백배의 고압에 견뎌야 하는 수소연료탱크의 핵심소재다.

2030년까지 수소연료탱크용 탄소섬유 시장은 12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현준 회장, “탄소섬유 키워 ‘소재강국 대한민국’ 한 축 담당할 것”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이날 “탄소섬유의 미래 가치에 주목해 독자 기술 개발에 뛰어들었다”며, “탄소섬유 후방산업의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고, 수소경제로 탄소섬유의 새로운 시장을 열어준 만큼 탄소섬유를 더욱 키워 ‘소재강국 대한민국’ 건설에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여러 분야에서 세계1등이 가능한 이유는 소재부터 생산공정까지 독자 개발해 경쟁사를 앞서겠다는 기술적 고집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또 다른 소재 사업의 씨앗을 심기 위해 도전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Focus] Hyosung to invest 1 trillion won in carbon fiber by 2028. Goal of entry to 'Global TOP 3'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전경.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전경.

Hyosung is going to become a global TOP3 carbon fiber business through large-scale investments.

On Tuesday, Hyosung held an agreement ceremony for a new investment in carbon fiber at its plant in Jeonju, Hyosung's state-run high-tech materials, and announced its ambition.

As a result, Hyosung will invest a total of 1 trillion won in the carbon fiber industry by 2028, expanding its production to 24,000 tons per year (10 lines) from the current 2,000 tons per year. It is the largest single size in the world. With the first expansion underway, the company plans to complete a carbon fiber plant with an annual capacity of 2,000 tons in January 2020 and begin full-scale production in February.

When 10 more lines are completed by 2028, Hyosung's global market share will rise from 11th (2 percent) to 3rd (10 percent) as of 2019. Employment is also expected to increase sharply from the current 400 level, creating more than 2,300 new jobs by 2028.

At the event, there was an "investment agreement ceremony"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government, including Hyosung, North Jeolla and Jeonju, and a "Allegiance MOU signing ceremony" to strengthen cooperation betwee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Hyosung, Iljin composite materials and KAI and other carbon materials-related companies.

#Carbon fiber, lighter than iron but ten times stronger than rice in future industries
Carbon fiber is a "dream new material" that can be applied to all industries where iron is used, from internal and external materials for automobiles and building reinforcements to sports-leisure sectors and advanced future industries such as space aviation. Compared to iron, it weighs a quarter, but it is 10 times stronger and seven times more elastic. It is called the "rice of the future industry" because of its superior corrosion resistance, conductivity and heat resistance.

As this material is used in aviation, space, and defense, it is difficult to transfer technology as a strategic material, and it is difficult to develop it independently, which is why many countries in the world have such technology. Hyosung became the first South Korean company to develop carbon fiber "TANSOME®" based on its own technology through collaboration with North Jeolla Province, Jeonju and the Korea Carbon Convergence Technology Institute in 2011 and has been producing products since 2013. It is the world's fourth development after Japan, the United States and Germany.

#Infinite expansion of back industry, such as hydrogen industry
Carbon fiber is also considered a key material in the hydrogen economy era.

In January, the government announced a roadmap to revitalize the hydrogen economy and announced that it will use hydrogen, which has a large economic and industrial ripple effect, as a future growth engine.

To that end, the company plans to expand the number of hydrogen cars from about 1,800 last year to about 81,000 by 2022 and 6.2 million by 2040. Hydrogen cars are drawing attention as future eco-friendly cars that reduce carbon dioxide emissions by making vehicles lighter.

Carbon fiber is a key material for hydrogen-powered hydrogen fuel tanks and is essential for safe storage, transportation and utilization of hydrogen energy. The hydrogen fuel tank is a cylindrical container made of plastic material, which winds up the carbon fiber to increase its strength and stability. Carbon fiber is a key material in a hydrogen fuel tank that is light but must withstand hundreds of times higher pressure than normal air.

The carbon fiber market for hydrogen fuel tanks is expected to grow more than 120 times by 2030.

#Chairman Cho Hyun-joon said, "We will play an important role in raising carbon fiber as a material powerhouse, Korea."
"We have embarked on developing our own technology by paying attention to the future value of carbon fiber," Chairman Cho Hyun-joon said on the same day. "Since the rear-end industry of carbon fiber has a lot of possibilities and opened a new market for carbon fiber with hydrogen economy, we will take a part in building a material powerhouse."

"The reason why we are able to become the world's No. 1 player in many areas, including spandex and tire cords, is because we had a technical tenacity to develop our own materials and production processes to stay ahead of our competitors," he said. "We will continue our challenge to plant seeds for another material busines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