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LG유플러스, 통신방송 콘텐츠 육성에 5년간 2조 6000억원 투자/ LG Uplus invests 2.6 trillion won over 5 years in fostering telecommunication broadcasting contents
[FOCUS] LG유플러스, 통신방송 콘텐츠 육성에 5년간 2조 6000억원 투자/ LG Uplus invests 2.6 trillion won over 5 years in fostering telecommunication broadcasting contents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9.11.1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현회 부회장, 경영진에 “CJ헬로 성공적 인수 후 케이블TV 고객에게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 제공 준비하자” 주문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CJ헬로 인수를 통해 통신방송 시장을 활성화하고, 혁신 콘텐츠 발굴을 선도해 5G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18일 열린 주요 경영진과의 정기 회의에서, CJ헬로 인수를 통한 미디어 시장 발전과 5G 생태계 조성 및 차별화 서비스 발굴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 하현회 부회장은 5G 혁신형 콘텐츠 등 콘텐츠 제작∙수급과 차세대 유무선 기술개발에 5년간 2조 6000억원을 투자하여 통신방송 미디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5년간 2조 6000억원 규모를 ▲AR, VR 등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육성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서비스 및 관련 기술 개발 ▲케이블 서비스 품질 안정화에 초점을 맞춰 투자할 계획이다.

하 부회장은 “현재 케이블 산업은 성장 정체를 겪으면서 망고도화는 물론 혁신 서비스와 콘텐츠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CJ헬로 인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케이블TV 고객에게도 LG유플러스의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과 관련 기술을 확보하자”고 주문했다.

이어 하 부회장은 “특히 5G 대표 서비스인 VR, AR 활성화를 위해 기반 기술 개발과 콘텐츠 발굴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G 등 차별화 서비스를 보다 많은 고객에게 경험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LG유플러스가 밝힌 통신방송 콘텐츠 투자 계획은 최근 5년 간 LG유플러스가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 평균 투자액 대비 두 배 가량 증가한 규모다.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 후 대규모 투자를 통해 8VSB 채널 수 확대, 디지털TV HD급 화질 업그레이드, 5G 콘텐츠 공동 제작 공급 등 IPTV 대비 상대적으로 설비 수준이 못 미치는 케이블 플랫폼 경쟁력 제고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내년부터는 VR, AR 기반의 실감형 콘텐츠를 모바일 뿐만 아니라 ‘대형’, ‘고화질’에 강점이 있는 TV 플랫폼에도 적용하여 유선 고객에까지 5G 차별화 서비스를 확대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5G 가입자가 1천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2020년부터 관련 시장이 본격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AR, VR 등 5G 콘텐츠 육성과 발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올해 5G 생태계 조성을 위해 올해 1만 9000여편까지 전용 콘텐츠를 확대하면서 VR을 접목한 공연영상, 게임, 웹툰 등의 혁신 콘텐츠와 AR을 적용한 엔터테인먼트, 교육, 홈트레이닝 콘텐츠 등의 발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국내 최초로 선보인 AR스튜디오 2호점을 선보여 AR 생태계를 조성하는 한편, 5G 서비스 3.0 론칭을 통해 서비스 경쟁을 지속 선도하고 5G 콘텐츠 및 솔루션 수출 국가와 규모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Focus] LG Uplus invests 2.6 trillion won over 5 years in fostering telecommunication broadcasting contents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LG Uplus (vice chairman Ha Hyun-hoi) announced that it will boost the telecommunication broadcasting market through acquisition of CJ Hello and also contribute to the creation of 5G ecosystem by leading in finding innovative contents.

Vice Chairman Ha Hyun-hoi of LG Uplus announced a mid- to long-term investment plan to develop the media market through acquisition of CJ Hello and to create 5G ecosystems and discover differentiated services.

At the meeting, Vice Chairman Ha Hyun-hoi stressed that the company will continue to lead the telecommunication, broadcasting and media market by investing 2.6 trillion won over five years in producing and receiving contents, including innovative contents, and developing next-generation wired and wireless technologies.

LG Uplus is planning to invest 2.6 trillion won (2.6 billion dollars) in 5G innovative contents such as ▲AR and VR over five years with a focus on stabilizing quality of ▲Cable service, development of convergence media platform services and related technologies.

"The cable industry is currently having difficulties in finding innovative services and contents as well as mango drawings due to stagnant growth." said Vice-Chairman Ha. "After completing successful acquisition of CJ Hello, let's secure environment and related technologies so that LG Uplus can provide innovative contents and services to its cable TV customers."

"In particular, we should lead development of base technologies and exploration of contents in order to vitalize VR and AR, which are representative services of 5G, and provide differentiated services to customers." said Vice Chairman Ha. They are planning to prepare thoroughly in advance so that they can experience more differentiated services such as 5G to more customers.

LG Uplus announced that its investment plan for telecommunication broadcasting contents has doubled compared to the average amount of investment LG Uplus has made in related fields over the past five years.

After taking over CJ Hello, LG Uplus is preparing to enhance competitiveness of its cable platform, which is relatively below its level of facilities compared to IPTV, such as increasing number of 8VSB channels through large-scale investments, upgrading of digital TV HD-level picture quality, and supplying 5G contents jointly.

In particular, it is planning to expand 5G differentiated service to wired customers by applying VR and AR based actual contents not only to mobile but also to TV platforms that have strengths in 'large' and 'high definition' from next year.

In addition, LG Uplus expects the related market to expand in earnest from 2020, when the number of 5G subscribers is expected to reach 10 million, and plans to step up efforts to foster and excavate 5G contents such as AR and VR.

In order to create 5G ecosystem this year, LG Uplus is working hard to find innovative contents such as performance video, games and webtoons that incorporate VR and entertainment, education and home training contents that are applied with AR while expanding contents exclusively to 19,000 this year.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the company will continue to lead competition in services through the launch of 5G service 3.0 and expand the country and scale of 5G contents and solutio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