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베트남 진출 기업 위한 자금관리서비스 출시
IBK기업은행, 베트남 진출 기업 위한 자금관리서비스 출시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9.12.0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 최초, 베트남 현지법인과 한국의 모기업을 위한 ‘IBK e-branch VINA’
기업은행 본사 사옥.
기업은행 본사 사옥.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은행권 최초로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기업을 위한 자금관리서비스 ‘IBK e-branch VINA(이브랜치 비나)’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IBK e-branch VINA’는 국내의 ‘IBK e-branch’로 베트남에 진출한 현지법인과 국내 모기업을 연계해 통합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베트남 현지 법인은 ‘IBK e-branch VINA’를 통해 ▲베트남 주요은행 계좌 통합관리 ▲모계좌 집금 ▲현지 기업 내부시스템(ERP)과의 연계 업무 등을 처리할 수 있다.

국내 모기업은 ‘IBK e-branch’로 베트남 현지법인의 자금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IBK e-branch’는 계좌 및 카드 관리·지급·수납, 세금계산서 발행, ERP연계 등 전 금융기관에 흩어진 자금의 체계적 관리를 지원하는 통합자산관리시스템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IBK e-branch VINA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글로벌 자금관리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며, “해외에 진출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디지털 금융서비스 마련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