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GC녹십자헬스케어, 전자의무 기록 솔루션 기업 유비케어 인수 / [M&A] GC Green Cross Healthcare Acquires Electronic Record Solution Enterprise Ubicare
[M&A] GC녹십자헬스케어, 전자의무 기록 솔루션 기업 유비케어 인수 / [M&A] GC Green Cross Healthcare Acquires Electronic Record Solution Enterprise Ubicare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02.0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GC녹십자헬스케어가 전자의무기록(EMR) 솔루션 기업인 유비케어를 인수한다. 유비케어는 EMR 솔루션 시장 1위 기업이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유비케어 인수를 바탕으로 기존 헬스케어 분야의 시너지를 극대화 한다는 전략이다.


9일 M&A업계에 따르면 GC녹십자헬스케어는 유비케어의 최대주주인 유니머스홀딩스, 2대주주인 카카오인베스트먼트와 각각 주식매매계약을 맺고 유비케어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GC는 4월까지 인수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인수는 GC녹십자와 재무적 투자자인 시냅틱인베스트먼트를 통해 GC녹십자헬스케어가 유비케어의 지분을 취득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GC의 헬스케어 부문 자회사로 IT 기반의 차별화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헬스케어 전문 기업이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총 2088억원을 투자해 유니머스홀딩스와 카카오인베스트먼트가 보유한 유비케어의 지분 52.7%를 확보하게 된다. 자금은 GC녹십자헬스케어의 1600억원 규모 유상증자와 500억원 규모 외부 차입을 통해 조달할 계획이다.


자회사의 헬스케어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GC가 EMR 기업 인수에 뛰어든 이유는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고도화하기 위한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이다.


유비케어는 국내 최초로 EMR을 개발한 기업으로 전국 2만 3900여 곳의 병·의원과 약국을 포함한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 네트워크와 IT 기술을 활용한 B2C 사업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GC는 전통적 제약사업과 함께, 기능의학, 유전자검사, 진단검사, 건강검진 등 예방과 진단, 치료, 관리에 이르는 기존 사업 부문이 유비케어의 사업 역량과 융합되면 다양한 헬스케어 분야에서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중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미래 신사업 비중을 확대하고 보다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A] GC Green Cross Healthcare Acquires Electronic Record Solution Enterprise Ubicare

 

 

GC Green Cross Healthcare is going to buy UBI Care, which is an EMR solution company. Ubicare is the No. 1 company in the EMR solution market. Based on the acquisition of Ubicare, GC Green Cross Healthcare is planning to maximize synergies in the existing healthcare sector.



According to M&A industries on the 9th, GC Green Cross Healthcare signed a deal with Unimus Holdings, the largest shareholder of Ubicare, and Kakao Investment, the second largest shareholder, to buy Ubicare. The GC plans to complete the acquisition process by April.



The acquisition will be carried out through GC Green Cross Healthcare’s acquisition of a stake in Ubicare through GC Green Cross and Synaptic Investment, a financial investor. GC Green Cross Healthcare is a subsidiary of GC’s healthcare division and is a healthcare company specializing in healthcare that provides IT-based differentiated and personalized health care services.



GC Green Cross Healthcare will invest a total of 208.8 billion won to secure a 52.7 percent stake in Ubicare, owned by Unimus Holdings and Kakao Investment. The funds will be raised through paid-in capital increase worth 160 billion won by GC Green Cross Healthcare and outside borrowing worth 50 billion won.



The reason why GC, which is leading its subsidiary’s healthcare business, has entered the acquisition of EMR companies is based on strategic judgment to upgrade its digital healthcare business.



Ubicare is the first Korean company to develop EMR and has the largest medical network and B2C business platform utilizing IT technology, including 23,900 hospitals, clinics and pharmacies nationwide.



The GC expects synergies to be maximized in various health care areas when existing business sectors, including functional medicine, genetic testing, diagnostic testing, and health examination, converge with Ubicare’s business capabilities.
"We will continue innovation to expand the portion of new businesses in the future based on big data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and provide more valuable services." said a representative for the GC Green Cros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