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 SK루브리컨츠, 베트남 윤활유업체 지분인수…아시아 시장 진출 확대 / [INVEST] SK Lubrients, Vietnam Lubricants Company's stake acquisition...Expansion of Asian Market Entry
[INVEST] SK루브리컨츠, 베트남 윤활유업체 지분인수…아시아 시장 진출 확대 / [INVEST] SK Lubrients, Vietnam Lubricants Company's stake acquisition...Expansion of Asian Market Entry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02.0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SK루브리컨츠가 베트남 최대 민영 윤활유 업체 메콩(Mekong)의 지분 49%를 인수했다고 9일 밝혔다. SK루브리컨츠는 SK이노베이션의 윤활유 판매 자회사다. SK이노베이션은 SK루브리컨츠의 메콩 인수를 통해 아시아 시장 지배력을 한단계 끌어 올리겠다는 복안이다.


SK루브리컨츠에 따르면 메콩의 지분인수는 500억원 규모로 지난 7일 호찌민 메콩 본사에서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차규탁 SK루브리컨츠 사장은 "메콩의 현지 생산, 판매 인프라와 자사 SK 지크(ZIC) 브랜드, 제품 기술 역량이 베트남 고급 윤활유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과 아세안 시장에서의 사업 확대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콩은 지난 2018년 기준 베트남 윤활유 시장 점유율 6.3%를 차지하고 있다. 관계사로는 탱크 터미널 2곳, 윤활유 제조공장, 물류센터, 유통·판매지 12곳 등을 갖춘 윤활유 사업 관련 기업 7개사를 보유중이다. 메콩은 향후 유통·판매 관계사를 자회사로 통합할 계획도 갖고 있다는 게 SK이노베이션 측의 설명이다.


양사는 SK루브리컨츠가 수출하는 윤활유를 메콩이 판매하는 형태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SK루브리컨츠가 수출하는 윤활기유도 메콩이 제조·판매하는 형태로 사업을 확장한다. 특히 저장 시설 확대, 노후 설비 교체, 판매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베트남 시장을 기반으로 아세안 전역으로의 사업 확대도 나설 예정이다.


베트남 윤활유 시장은 작년 350만배럴에서 오는 2028년 640만배럴로 두배가량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지만 현재까지 베트남에는 BP캐스트롤, 셸, 셰브런 등 글로벌 메이저 3사 외에 경쟁력 있는 베트남 기업이 없는 상황이다.


현재 SK루브리컨츠는 일본 JX에너지, 인도네시아 페르타미나, 스페인 렙솔 등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각각 울산, 인도네시아, 스페인에서 합작법인을 운영 중이다.


SK이노베이션 측은 "메콩 지분 인수로 세계 최고 수준의 윤활유 사업 노하우를 활용해 파트너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INVEST] SK Lubrients, Vietnam Lubricants Company's stake acquisition...Expansion of Asian Market Entry

 

 

SK Rubrients announced on Tuesday that it has acquired a 49 percent stake in Mekong, Vietnam’s largest private lubricant company. SK Rubrients is a lubricant sales subsidiary of SK Innovation. SK Innovation is planning to take control of the Asian market by taking over Mekong by SK Rubrients.



According to SK Rubrients, Mekong’s stake acquisition is worth 50 billion won and it signed a deal to acquire the Mekong headquarters in Ho Chi Minh on July 7.
The Mekong's local production, sales infrastructure, its SK ZIC brand and product technology capabilities will serve as the basis for rapid growth in Vietnam's high-end lubricant market and expansion of its business in the ASEAN market," said Cha Kyu-tak, president of SK Rubrients.



Mekong had a 6.3 percent share of Vietnam’s lubricant market as of 2018. The company has seven companies related to the lubricating oil business, which has two tank terminals, a lubricant manufacturing plant, a logistics center and 12 distribution and sales sites. SK Innovation explained that Mekong also plans to integrate its distribution and sales associates into its subsidiaries in the future.



The two companies will carry out the project in the form of the Mekong sale of lubricant exported by SK RubriCent. In the future, SK LubriCents is also going to expand its business by manufacturing and selling Mekong. In particular, the company will expand its business to the entire ASEAN based on the Vietnamese market by expanding storage facilities, replacing old facilities and strengthening sales network competitiveness.



The Vietnamese lubricant market is expected to double from 3.5 million barrels last year to 6.4 million barrels in 2028, but so far there are no competitive Vietnamese companies in Vietnam other than the three global major players such as BP Castrol, Shell and Chevron.



Currently, SK Rubrients operates joint ventures in Ulsan, Indonesia and Spain, respectively, with global partners such as JX Energy of Japan, Pertamina of Indonesia and Repsol of Spain.



With the acquisition of the Mekong stake, SK Innovation said it will use its know-how in the world's top lubricating oil business to create a success story that can grow with its partn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