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속 식품∙외식업계 가정의달 이색 마케팅 눈길
코로나19 사태 속 식품∙외식업계 가정의달 이색 마케팅 눈길
  • 이소영 기자
  • 승인 2020.05.1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사태 속 5월 대목을 맞이한 식품∙외식업계의 행보가 분주하다. 식품∙외식업계는 유례없는 재난 상황으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이끌어내기 위해 한층 색다른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다.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맞춰 집에서 가족들과 즐길 수 있는 맞춤형 기획상품을 출시하는 한편 가족 단위 소비자와 소통을 강화하고자 캐릭터를 활용하는 브랜드도 있다. 기존의 할인 프로모션은 기본, 다양한 아이디어를 더한 마케팅으로 고객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는 모습이다.

이차돌은 어린이날을 맞아 직영점을 방문한 고객에게 ‘이차돌 프렌즈’ 캐릭터 상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했다. ‘이차돌 프렌즈’는 이차돌 주요 메뉴의 특성에 맞게 성격과 스토리를 담아 의인화한 캐릭터다.

이번 이벤트를 통해 증정한 캐릭터 상품은 봉제 인형으로 만들어진 ‘멜로디 가방고리’로 인형의 중앙을 누르면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가사의 '이차돌 송'이 흘러나오는 것이 특징이다. 작년 겨울에는 캐릭터 ‘이차돌 군’과 ‘갈비 양’을 활용한 '말랑 손난로’를 선보이며 완판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차돌은 올 한 해, 어린이부터 키덜트까지 소비자 감성을 자극하는 다양한 컨셉의 캐릭터 굿즈들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피자헛은 KT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및 언택트 소비에 동참하며 5월 한 달 동안 프리미엄 피자 50%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멤버십 프로모션을 실시했다. 이용자는 KT 멤버십 웹과 앱에서 할인 쿠폰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해당 쿠폰을 통해 피자헛 웹과 앱에서 온라인주문 방문포장 시 모든 프리미엄 피자 1판을 50% 할인된 금액에 구매할 수 있다.

피자헛은 가정의 달을 맞아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푸짐하게 즐길 수 있는 ‘스페셜 패밀리세트’도 선보였다.. 프리미엄 피자와 리치치즈 파스타, 함박스테이크, 펩시콜라 1.25L의 세트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구성이다.

농심켈로그는 5월 가정의 달과 어린이날을 맞아 인기 애니메이션 시리즈 ‘신비아파트’와 첵스초코의 콜라보레이션 기획 패키지 ‘첵스초코X신비아파트 플레이팩’ 13만 개를 한정 판매하는 마케팅을 전개했다. 이번 기획 패키지는 첵스초코 마시멜로 2개와 신비아파트 증강현실(AR) 카드 2종으로 구성됐다.

증강현실 카드는 신비아파트의 5명 캐릭터로 제작됐다.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에서 촬영하면 카드 속 캐릭터가 3D 현실에 소환되고 미니게임까지 즐길 수 있다. 도깨비 ‘신비’와 ‘금비’의 종이인형 도안과 미로 찾기 게임까지 제품 패키지에 디자인하는 등 아이들을 위한 여러 재미 요소를 추가했다.

롯데푸드는 5월 한 달간 ‘언제나 고마운 당신에게’라는 행사를 앞세워 온라인몰 ‘롯데푸드몰’에서 유제품과 이유식, 간식 등 먹거리를 최대 50% 할인하는 기획전을 운영한다. 어버이날에 맞춰 7~8일에는 건강기능식품 생유산균을 30% 할인하고, 스승의 날인 14~15일에는 ‘쾌변두유’를 반값으로 제공한다.

또 이유식 ‘파스퇴르 아이생각’은 5월 내내 최대 30% 저렴하게 판매하며, 아이를 위한 밥과 소스, 국으로 구성된 유아식 세트는 5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였다.

한솥은 가정의 달을 맞아 고추장 숯불삼겹덮밥과 어린이 도시락세트 3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메뉴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온 가족이 한솥도시락을 구매해서 즐거운 한끼의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고추장 숯불삼겹덮밥은 숯불에 직화로 구워 육즙과 숯불 향이 가득한 삼겹살과 매콤달콤한 특제 고추장소스가 어우러진 매콤하고 부드러운 맛이 난다.

참숯 직화로만 구워낸 고추장숯불삼겹구이는 숯불의 불맛과 향이 뛰어난 메뉴로서 경쟁사들이 모방하기 어려운 한솥만의 특화된 경쟁력 있는 메뉴로 평가받고 있다.

이차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버이날, 성년의날 등 주요 기념일이 몰려있는 5월의 분위기가 이전과 다른 것은 사실”이라며, “화려한 행사보다는 비대면, 건강관리, 캐릭터 등 트렌트 키워드를 반영한 기획들을 선보이는 추세”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