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6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유동화회사보증을 통해 1.2조원 자금 공급
신용보증기금, 6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유동화회사보증을 통해 1.2조원 자금 공급
  • 유다인 기자
  • 승인 2020.06.26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부품산업, 해운업 등 코로나19 피해규모가 큰 산업에 약 7천억원의 신규 자금 우선 지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주력산업 등에 유동화회사보증을 통해 1.2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신보의 유동화회사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하여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난 5월말 유동화회사보증을 통해 1.2조원을 지원한데 이어 이번 달에도 같은 규모인 1.2조원을 지원했다.

6월 발행에는 씨제이푸드빌(외식), 장금상선(해운), 서연이화(자동차부품), 한세실업(의류제조) 등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업종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원리금상환 유예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여전사에 7천억원을 우선 지원했다.

또한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디스플레이 등 정부가 지정한 주력산업 및 소재·부품·장비기업 등에도 3천 2백억원의 자금을 공급해 주력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신보의 유동화회사보증은 시장발행이 어려운 투자등급 미만의 저신용기업들이 회사채를 통해 자금조달 할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금융수단으로 6월 유동화회사보증 지원기업 중 약 60%에 해당하는 43개 기업(중견·대기업 기준)이 BB등급에 해당된다.

신보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기업들의 자금애로가 계속되어 유동화회사보증 신청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보는 유동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 안정적인 장기자금을 지원해 우리 경제가 침체에 빠지지 않도록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