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 선정...게임사 유일
넷마블, 2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 선정...게임사 유일
  • 이승진 기자
  • 승인 2020.07.0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분기 대비 2계단 상승해 52위 차지
상반기 출시한 신작 3종 국내외 시장에서 안착해 '순위 상승'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브랜드가치 평가 회사 '브랜드스탁'에서 발표한 2020년 2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서 1분기 대비 두 계단 상승한 52위를 차지하며 게임회사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고 2일 밝혔다.

브랜드스탁 회원 17만 명이 참여한 이번 조사에서 넷마블은 BSTI 총 846.9점(1천점 만점)을 받았다. 브랜드 주가지수는 608.8점(700점 만점), 소비자 조사지수는 238.1점(300점 만점)을 받았다.

브랜드스탁은 "넷마블은 상반기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글로벌 런칭과 'A3: 스틸얼라이브' 국내 출시로 실적 개선을 이뤄낸 데 이어, 자체 IP(지식재산권) 기대작인 '스톤에이지 월드'도 안정적으로 서비스 시작해 브랜드 가치가 올라갔다"며 "하반기에도 '세븐나이츠2', '제2의나라', '마구마구2020 모바일' 등 다양한 신작 라인업이 포진돼 있어, 지속적인 순위 상승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매년 12월에 발표하는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 연간 순위에서도, 2016년 87위, 2017년 63위, 2018년과 2019년은 60위를 기록하며 순위 상승을 보여왔다.

또, 넷마블은 브랜드스탁이 매년 발표하는 '2020 대한민국 브랜드스타'에서 7년 연속 게임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브랜드스타는 국내 주요 산업 부문별 기업의 브랜드가치를 평가하는 것으로, 넷마블은 2014년부터 게임부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브랜드스탁의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는 BSTI 점수가 높은 브랜드를 상위 100위까지 선정해 발표하는 브랜드 가치 평가 인증제도다. BSTI는 230여개 부문의 대표 브랜드 1천여 개를 대상으로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를 통해 형성된 브랜드 주가지수(70%)와 정기 소비자조사지수(30%)를 결합한 브랜드가치 평가모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