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호성 칼럼] '30년'과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곽호성 칼럼] '30년'과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 곽호성 기자
  • 승인 2020.07.0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게 성공하고 싶은 사람은 30년 동안 노력하라
곽호성 기자
곽호성 기자

세월이 흐르면 모든 것이 달라진다. 30년이 지나가면 당연히 많은 것이 변한다. 이날 이인영 국회의원은 통일부 장관 내정자가 됐으며 임종석 전 의원은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자리에 발탁됐다.

호호당(好好堂) 김태규라는 사주명리학자가 있다. 그는 현 시점에서 30년이 흐르면 대부분의 사람이 현위치의 정반대에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현재 상당히 좋은 위치에 있다면 30년 후에는 좋지 않은 위치에 있게 된다는 말이다. 

임 전 의원이 살아온 길을 보면 30년 전인 1990년에는 ‘임수경 밀입북 사건’과 관련해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징역 5년, 자격정지 5년을 선고받은 막막한 처지였다.

이 의원은 1990년에 시민운동을 하고 있었다. 국가정보원장에 내정된 박지원 전 의원은 1992년에 처음 국회의원이 됐다. 임종석 전 의원, 이인영 의원, 박지원 전 의원은 30년 전에는 큰 인물이라고 할 수 없었지만 30년이 지난 현재에는 거물 정치인으로 인정받고 있다.  

호호당 김태규는 어려운 처지에 놓인 사람도 10년 동안 노력하면 미래를 기약할 수 있는 발판을 가질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10년을 노력해 기반을 만든 사람이 10년 더 노력할 경우 잘 하면 커다란 성취를 얻을 수 있는 자리에 갈 수 있고, 10년간 더 힘쓰면 거대한 성공을 할 수 있다고 한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 중에 힘들게 살고 있는 사람은 한 가지 목표를 세운 다음 앞으로 30년 동안 애를 써보라. 틀림없이 성공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