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KT스카이라이프, 현대HCN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M&A] KT Skylife Co., Hyundai HCN Preferred Negotiator Selection
[M&A] KT스카이라이프, 현대HCN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M&A] KT Skylife Co., Hyundai HCN Preferred Negotiator Selection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07.2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KT의 위성방송 사업자인 KT스카이라이프가 케이블TV 사업자인 현대HCN의 인수합병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24일 예정됐던 HNC의 우선협상대상자 발표가 늦춰지며 M&A에 차질이 생긴 것이 아냐는 업계의 분석도 나왔지만 별탈 업이 마무리 되는 분위기다.

다만 KT스카이라이프가 KT 계열로 시장점유율 33%를 넘기고 있다는 점에서 한차례 고비는 남아 있다. 시장점유율 합산규제는 일몰 됐지만 시장 경쟁상황을 두고 업계 안팎에서 문제가 제기될 수 있는 만큼 공정거래위원회의 최종 승인 여부에 따라 M&A 진행 상황의 방향이 달라질 수 있다.

현대HCN는 27일 방송·통신 관련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해 설립하는 신설회사 현대에이치씨엔 및 현대미디어의 지분매각과 관련해 KT스카이라이프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공시했다.

현대 HCN은 "신설회사 매각은 물적 분할 완료를 전제로 하고 있으며, 당사는 물적 분할에 대한 주총 결의를 완료하고 승인권한을 가진 정부에 승인 심사를 요청했다"며 "최종 본 계약 체결은 정부 승인이 완료된 이후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HCN이 KT스카이라이프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배경에는 높은 입찰가가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A업계는 HNC가 입찰가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최대 6000억원 가량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초 예상했던 6000억~6500억원 수준과 비슷한 규모다.

M&A업계 한 관계자는 "KT스카이라이프를 비롯해 SK텔레콤 등이 막판 입찰경쟁을 치열하게 벌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가장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 KT스카이라이프였던 만큼 입찰가도 가장 높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KT스카이라이프의 적극적인 행보는 위성가입자의 지속적인 이탈과 궤를 같이 하고 있다. 후발업체의 추격을 넘어 시장점유율 유지를 위해선 M&A가 가장 효과적인 카드 중 하나다. 현재 KT 계열의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은 31.52%로 KT스카이라이프가 현대HCN(3.95%)을 인수하게 되면 총 35.47% 점유율로 1위 사업자 자리를 굳히게 된다. 2위인 LG유플러스 계열(24.91%)과 격차도 10%p 이상으로 벌어지게 된다.

KT스카이라이프가 현대HCN 인수전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이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인허가가 이뤄져야 가능하다. 현대HCN을 KT스카이라이프에 합병하려면 방송통신위원회의 사전 동의까지 얻어야 한다. 시장지배적 사업자로서 그동안 M&A의 발목을 잡아왔던 이슈 해결이 필요하다.

일례로 KT는 2018년부터 딜라이브 인수를 시도했으나 이 같은 논란에 발목을 잡힌 바 있다.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을 33%까지로 정한 규제는 폐지됐지만 견제 여론이 고개를 들 경우 또 다른 규제가 도입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KT스카이라이프는 "국내 유일 위성방송사로서 방송과 방송의 인수합병(M&A)이라는 측면에서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갖게 됐다"며 "기업결합심사가 원만하고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조하면서 최선을 다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유무선 네트워크 결합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 방송 상품 중심의 실속형 신상품 출시로 시장 경쟁 활성화 및 소비자 선택권 확대를 촉진할 계획"이라며 "특히 국내 미디어 콘텐츠 산업 발전, 지역성 강화와 위성방송의 공적책무 확대, 이용자 후생 증진을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M&A] KT Skylife Co., Hyundai HCN Preferred Negotiator Selection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KT Skylife, KT's satellite broadcasting operator, has been selected as the preferred bidder for the merger and acquisition of Hyundai HCN, a cable TV operator. Some industry analysts said that the delay in the announcement of preferred bidder for HNC on the 24th may have caused a setback in M&A, but the unusual business seems to be wrapping up.


However, there is still a crisis in that KT Skylife is surpassing its 33% market share with KT. Although the combined market share regulation has been lifted, the direction of the M&A process may change depending on whether the Fair Trade Commission approves it or not, as problems can be raised both inside and outside the industry over the market competition situation.

Hyundai HCN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has selected KT Skylife as the preferred bidder for the sale of stakes in Hyundai HNC and Hyundai Media, a new company that is established by dividing broadcasting and telecommunication business sectors into physical parts.

Hyundai HCN said, "The sale of the new company presupposes the completion of the material division, and we have completed the shareholders' resolution on the material division and asked the government, which has the authority to approve it," adding, "The final signing of the contract will take place after the government approval is completed."

HCN is said to have a high bid behind KT Skylife's selection as the preferred bidder. The M&A industry expects the bidding price to be up to 600 billion won, although HNC did not disclose the bidding price. The amount is similar to the initial estimate of 600 billion won to 650 billion won.

"We understand that KT Skylife and SK Telecom had a fierce bidding competition at the last minute," an M&A industry source said. "We understand that the bidding price was the highest as KT Skylife was the most active."

KT Skylife's aggressive moves are in line with the continued departure of satellite subscribers. M&A is one of the most effective cards for maintaining market share beyond the pursuit of latecomers. Currently, KT's paid broadcasting market share is 31.52%, and if KT Skylife acquires Hyundai HCN (3.95%), it will solidify its position as the No. 1 operator with a total market share of 35.47%. The gap between LG U+'s 24.91 percent and LG's second-largest family will also widen to more than 10 percent.

Although KT Skylife has been selected as the preferred bidder for the acquisition of Hyundai HCN, there is still a mountain to overcome. It is possible only after the Fair Trade Commission's review of business combinations and approval b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If Hyundai HCN is to be merged with KT Skylife, it must obtain prior consent from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s a dominant market operator, it is necessary to resolve issues that have been holding back M&A.

For example, KT has attempted to acquire Dilive since 2018, but it has been hampered by such controversy. The regulation, which sets the market share of the paid broadcasting market at 33 percent, has been abolished, but the possibility of another regulation being introduced cannot be ruled out if public opinion in check.

KT Skylife said, "As the only satellite broadcasting company in Korea, we have a greater sense of responsibility in terms of mergers and acquisitions (M&A) between broadcasting and broadcasting. We will work closely with the government to prepare thoroughly so that the review of the business combination can be completed smoothly and quickly."


"We plan to maximize synergy through the combination of wired and wireless networks, boost competition in the market by releasing new products centered on broadcasting products, and expand consumer options," he said. "We will make efforts to develop the domestic media content industry, strengthen locality, expand public responsibilities of satellite broadcasting, and enhance user welfar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