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 센터시티, 131년간의 놀라운 기록을 담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전
갤러리아 센터시티, 131년간의 놀라운 기록을 담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전
  • 박가희 기자
  • 승인 2020.10.1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11월 12일간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전 ‘네이쳐스 오딧세이(Nature’s Odyssey)’ 전 진행
생동감 넘치는 약 50여개의 사진·영상으로 지구보존 및 친환경 메시지 전달

 

천안 갤러리아 센터시티는 오는 15일부터 11월 12일까지 131년간의 놀라운 기록을 담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전 ‘네이쳐스 오딧세이(Nature’s Odyssey)’ 전을 진행한다.

갤러리아는 최근 환경 문제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커지는 상황 속에서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다시금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이번 사진전은 센터시티 9층 아트홀에서 진행되며 테마별 존(ZONE)을 나누어 약 50여개의 사진 및 영상을 통해 지구 보존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먼저 입구 아치에서는 ‘아주 푸른 점’이라는 테마의 인트로 영상으로 우주에서 인간이 살 수 있는 유일한 곳은 아주 작은 점에 불과한 지구라는 내용을 전달한다.

첫번째 존(ZONE 1)에서는 1888년 내셔널지오그래픽 협회 창립 이래 131년 동안의 자연 및 인문학적 기록을 사진으로 담은 ‘위대한 대장정’, 두번째 존(ZONE 2)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과 가장 깊은 곳, 남극에서 북극까지 문명이 미치지 못한 낯선 자연 속의 신비를 담은 ‘눈길이 머물다’ 라는 전시가 진행된다.

마지막으로 세번째 존(ZONE 3)에서 진행되는 ‘우리들의 이웃들’ 전시에서는 생물과 자연의 관계, 나아가 오염된 환경에 대한 인간의 관점 등 희로애락을 담은 사진을 전시한다.

한편, 해당 전시 기간 동안 갤러리아 센터시티에서는 다양한 고객 참여 이벤트를 진행한다. 갤러리아 앱을 활용한 친환경 상품 사은 행사뿐 아니라 갤러리아 앱 ‘룰렛 이벤트’를 통해 내셔널지오그래픽 노트 등을 제공한다. 또한 내셔널지오그래픽 전시장 내외에서 사진을 찍어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 업로드를 한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

갤러리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내셔널지오그래픽 전시는 자연 및 인문학적 기록에서 나아가 ‘인류와 자연의 공존’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이번 행사가 환경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